윤석열, '사퇴' 언급에 당황한 지지자들

2022.01.23 11:06:28

북 매체 '사퇴' 요구에 "대한민국 국민 최우선" 글 올려
일부 지지자 "뉴스 안 본 사람이 대부분…부적절" 지적

[폴리뉴스 권새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2일 '사퇴' 단어를 언급, 지지자들을 놀라게 했다. 앞서 북한 매체가 윤 후보의 사퇴를 요구한 것에 대한 받아치기였으나 맥락을 모르는 일부 지지자들은 '당내 압박 아니냐'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퇴할 생각 없다. 대한민국 국민 최우선"이라는 짧은 글을 올렸다. 

이는 이날 북한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의 "대북 선제 타격론을 주장하는 윤석열은 더 이상 구태 색깔론으로 남북 대결을 조장하지 말고 조용히 후보 자리에서 사퇴하는 것이 제 살길을 찾는 일임을 알아야 한다"고 요구한 것에 대한 답이었다.

이에 2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린 가운데 일부 지지자는 "북 사퇴요구에 답하는 형식으로 올린 거 같은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뉴스를 안 본 사람이 대부분이다"며 갑자기 '사퇴' 단어를 툭 던지면 '무슨 일이 있었나', '당에서 어떤 압력이 들어왔나'며 맥락을 모르는 사람들은 당황하고 걱정하게 된다는 것이다.

실제 몇몇 누리꾼 들은 '홍준표 의원이 압력을 가했다, 아니다'라며 옥신각신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여권 인사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대한민국 국민을 최우선을 생각한다면 윤 후보는 물론이고 김건희도 사퇴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부인도 출마하는 자리로 알고 있더라"며 김건희씨의 '내가 잡으면'이라는 발언을 비꼬았다.
 



권새나 saena@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권새나 기자

권새나입니다. 언제나 진실만을 보도하겠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