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바들 고객들의 갑질에 진저리...10명 중 9명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알바생 10명 중 9명은 근무 도중 갑질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알바생 1,150명을 대상으로 ‘갑질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5.7%의 응답자가 ‘알바 근무 중 갑질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갑질 유형별로는 38.9%의 응답자들이 ‘불합리한 요구, 부당한 지시’를 꼽았다. 이어 ‘이유 없는 화풀이(29.9%)’, ‘인격적인 무시(24.8%)’, ‘감정 노동(무조건적인 친절, 참음 등) 강요(24.0%)’ 등이 뒤를 이었다. 알바생들이 갑질을 당한 대상으로는 ‘사장님, 고용주(38.3%)’, ‘손님(26.8%)’, ‘상사, 선배(20.0%)’ 등이었다.
     
    또 알바생들에게 ‘갑질을 당할 시 어떻게 대응여부’에 대해 72.0%의 알바생들이 ‘일단 참는다’고 답했다.
     
    이어 ‘주위 지인들과 심경을 나누고 털어버린다(32.3%)’, ‘그만둔다(14.7%)’ 등 비교적 소극적인 대응책이 상위권을 기록했으며, ‘법적 위반 사항 등을 확인해 철저히 대응한다’는 답변은 4.7%에 불과해 대다수의 알바생들이 갑질을 당할 시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알바생들이 대응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관련법에 대한 정보를 얻기 힘들어서’라는 답변이 37.4%의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시간이 아까워서(31.1%)’, ‘법적 절차 진행에 드는 비용 때문에(28.3%)’, ‘경험한 갑질이 법적 위반 사항을 교묘하게 피해가서(28.0%)’, ‘친한 동료들이 피해를 입을까봐(21.7%)’ 등의 답변이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