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귀국’ 반기문 “고국 총체적 난관, 온 몸 불사를 의지”

실시간 뉴스

    “내일부터 국민 의견 듣겠다…(대선 출마) 결정 오래 걸리지 않을 것”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했다. 유력 대선주자의 첫 일성은 ‘국민 대통합’이다. 아울러 “온 몸을 불사를 의지가 있다”며 사실상 대선 출마로 여겨지는 외침도 국민들에게 전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수많은 취재진과 지지자, 환영 인파를 향해 “유엔 사무총장직을 마치고 그리운 고국의 품에 돌아왔다”면서 “따뜻하게 환영해 주셔서 거듭 감사드린다”고 환한 표정으로 인사했다.

    반 전 총장은 10년 만에 돌아온 고국을 “총체적 난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10년 만에 고국으로 와 조국 대한민국의 모습을 보며 제 마음은 대단히 무겁다”면서 “나라는 갈갈이 찢어지고 경제는 어렵고 사회는 부조리로 얼룩졌다. 젊은이의 꿈은 꺾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의 양극화, 이념, 지역, 세대 간 갈등을 끝내야 한다”면서 “국민 대통합을 반드시 이뤄야 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패권과 기득권은 더이상 안된다”면서 “우리 사회 지도자 모두 책임이 있다. 이들 모두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남을 먼저 생각하는 배려, 그리고 희생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유엔 사무총장으로 겪은 여러 경험과 식견 가지고 젊은이의 보다 밝은 미래를 위해 길잡이 노릇을 하겠다”면서 “저는 분명히 제 한 몸을 불사를 각오가 돼 있다고 이미 말씀드렸고 그 마음에 변함없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권력의지가 남을 헐뜯고 소위 무슨 수를 써서라도 권력을 쟁취하겠다, 그런 것이 권력의지라면 저는 권력의지가 없다”면서 “오로지 국민과 국가를 위해 몸을 불사를 의지가 있느냐, 그런 의지라면 얼마든지 저는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호소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공식적인 대선 출마 선언을 하진 않았지만, 조만간 출마 여부 결정을 들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귀국 후 국민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을 들을 기회를 갖겠다고 늘 말씀드렸고 내일부터 그 기회를 갖도록 하겠다”면서 “겸허한 마음으로 사심 없는 결정을 하겠다. 그 결정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