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금주머니' 김지한, 이선호-류효영 질투...지수원도 방해할까

실시간 뉴스

    ▲<사진=MBC 일일드라마 '황금주머니' 캡처>



    [폴리뉴스 김재영 기자]'황금주머니'에서 안내상이 류효영의 아빠인 것을 안 지수원은 생각을 바꾼다. 김지한은 이선호가 나타나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다.

    1일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황금주머니'에서 금정도(안내상 분)와 김추자(오영실 분)는 은갑자(서우림 분)를 만나러 간다.

    이날 방송되는 '황금주머니'에서 금정도는 은갑자의 며느리가 모난설(지수원 분)인 것을 확인하고 놀란다. 우선 모난설은 "안녕하세요. 처음 뵙겠습니다"라며 모르는 척 하고 금정도 역시 "안녕하세요. 사모님"이라고 말한다.

    모난설은 "오빠를 오빠 딸 때문에 망칠 순 없어"라며 금설화(류효영 분)와 윤준상(이선호 분) 사이를 다시 생각하게 된다.  

    윤준상은 "설화 씨"라고 부른다. 한석훈(김지한 분)은 같이 있다가 윤준상을 보자 "먼저 간다"라며 표정이 굳는다. 

    윤준상과 금설화는 데이트를 하다가 전화를 받는다. 윤준상은 "네. 할머니. 지금이요?"라며 놀란다. 윤준상은 "갑자기 설화 씨를 데려 오라고 하시네요"라고 말한다.  

    김재영 기자 enterpoli@nate.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