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폴리뉴스 주최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금융’ 포럼 23일 개최

실시간 뉴스

    서태종 금감원 수석부원장 기조연설...전문가 패널 3명 '뜨거운 토론' 예상

    ▲상생과통일포럼·폴리뉴스가 지난해 3월 주최한 제5차 금융포럼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인석 자본시장연구원장, 양현근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이수창 생명보험협회 회장, 김능구 폴리뉴스 발행인(상생과통일포럼 상임집행위원장), 정세균 상생과통일포럼 고문, 임종룡 금융위 위원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최창섭 상생과통일포럼 공동대표(서강대 명예교수), 장남식 손해보험협회 회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등이 참석했다. <사진=이은재 기자>

    [폴리뉴스 조현수 기자] 폴리뉴스와 상생과통일포럼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금융’이란 주제를 가지고 내일(23일)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 여의도 CCMM빌딩 12층 서울시티클럽 그랜드홀에서 경제포럼을 개최한다.

    폴리뉴스 주최 7번째 경제포럼인 이번 행사에선 4차 산업혁명이 불러 올 디지털금융의 변화와 발전 전략에 대해 서태종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기조연설을 담당하며, 각 전문 패널들이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패널은 최성일 금융감독원 IT·금융정보보호단장,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인호 고려대 컴퓨터학과 교수(한국블록체인학회장) 등이다. 사회는 신성환 한국금융연구원장이 맡아 패널토론을 진행한다.

    서태종 부원장은 이날 ▲4차 산업혁명의 도래 ▲4차 산업혁명과 핀테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금융감독 과제 등 변화하는 흐름에 맞춰 금융권과 산업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그는 특히 사전 배포한 자료에서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공급중심이 아닌 수요가 모든 것을 결정하는 자본주의의 변화까지 예상되고 있다”고 말해 4차 산업혁명이 불러올 변화가 결코 작지 않음을 시사했다.

    패널로 참여하는 최성일 금감원 IT·금융정보보호단 단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초지능, 초연결, 대융합의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며 “이런 변화가 아직은 금융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제한적이나 장차 금융산업의 구조 자체를 변혁시킬 수 있다”는 주제로 프리젠테이션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은 금융과 IT가 접목된 ‘핀테크’ 분야에 집중해 ▲핀테크의 개념과 성장배경 ▲핀테크가 개인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 ▲국내·외 핀테크 동향 및 예측 등에 관한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인호 고려대 컴퓨터학과 교수는 “블록체인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가 핵심 인프라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블록체인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 

    그는 블록체인에 대해 “고객들이 데이터나 신뢰자산 등을 안전하게 전달, 교환, 저장하는 차세대 인터넷 기술”이라며 “블록체인은 모든 거래 장부를 복사해 독립적으로 관리하며 각 노드(P2P 네트워크 참여 컴퓨터)가 서로 위·변조를 검증하므로 사실상 해킹이 불가능한 시스템”이라고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상생과통일포럼 상임고문인 정세균 국회의장, 공동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문위원인 이진복 국회 정무위원장 등의 축사가 예정됐다.

    한편 이번 포럼에는 국회, 정부, 금융계, 산업계, 학계, 언론계, 핀테크 업계 등에서 200여 명이 참석,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해 자유로운 의견을 공유하고 패널들과 질의응답을 나눈다.

    * 주요 행사 안내=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307057


    ▲오는 23일 실시될 7차 경제포럼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금융' 포스터.

    조현수 기자 moonstar3443@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