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安 부인 김미경 사과 “비서진에 업무부담 준 것은 제 불찰”

실시간 뉴스

    JTBC, 김 교수 의원실 직원에게 사적인 일 시키고 업무 질책도

    [폴리뉴스 정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는 14일 안 의원실 보좌진에 사적인 일을 시켰다는 폭로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신속히 사과했다.

    김 교수는 이날 당 공보실을 통해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더욱 엄격해지겠다. 저의 여러 활동과 관련해 심려를 끼쳤다. 비서진에게 업무 부담 준 점 전적으로 제 불찰이다고 밝혔다.

    한편 전날인 13JTBC <뉴스룸>는 김미경 교수가 2015년 안철수 의원의 의원실의 한 보좌진에게 보낸 메일을 공개하며 사적인 일을 시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교수는 의원 사무실 직원에게 서울과 여수 왕복 일정을 통보하며 기차표 예매 등을 지시했고 보좌진은 김 교수의 지시로 대학 강연 강의료 관련 서류도 챙겼다.

    김 교수는 일정 뿐 아니라 본인의 강의 자료 검토도 지시해 해당 직원은 김 교수의 잡다한 일을 맡아 했는데 이런 것까지 해야 되나 싶었다고 당시 심경도 밝혔다. 또 다른 직원은 김 교수 강연에 기획 아이디어를 제공했고 한 전직 보좌관은 김 교수가 종종 사적인 일에 의원실 차량과 기사를 사용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퇴직한 한 관계자는 그런 일로 힘들어한 직원들이 한 두 명이 아니었고, 의원실을 그만두는 데 하나의 이유가 되어서...”라며 자신의 사직 이유였음도 전했다.

    나아가 김 교수는 안 후보의 일정을 챙겼는데 이에 따른 직원의 부담도 컸다고 전했다. 2014년 메일에 김 교수가, 안철수 의원 지원 일정을 의원실 직원들이 제대로 도와주지 않았다고 매우 무관심하고 무성의하다등의 말로 부담을 줬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