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선후보 토론회] 일자리 공방…文·沈 ‘정부’ 安·劉 ‘민간’ 강조, 洪 “강성노조 없애야”

실시간 뉴스

    네 번째 TV토론

    ▲25일 오후 고양시 일산동구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JTBC·중앙일보·한국정치학회 주최로 열린 2017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토론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대선 후보 5인은 25일 일자리 창출 방안을 놓고 격론을 벌였다.

    이날 열린 대선 후보 토론은 네 번째 TV토론으로 JTBC·중앙일보·한국정치학회 공동주최로 열렸다.

    일자리 창출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정부의 주도적 역할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민간의 역할을,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강성 귀족노조 적폐 해소를 주장했다.

    문재인 후보는 “민간부문, 시장이 지금까지 십 수 년 간 일자리 만들기에 실패했다. 여전히 시장에 맡기자고 하면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지 않겠다는 것이나 똑같다”면서 “공공부문이 선도적으로 일자리를 만들어 민간 일자리의 마중물 역할을 하게 하자”고 주장했다.

    그러자 유승민 후보가 문 후보의 공공부문 일자리 81만 개 창출 공약에 대해 “재원 계산이 잘못된 황당한 주장”이라고 반박하면서 “공공부문 일자리 81만 개 창출에 1년에 4조 2천억 원이 든다고 하는데 이를 81만 개로 나누면 1년에 500만원·월 40만원 수준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일자리의 대부분은 중소기업, 창업혁신벤처에서 나온다. 우리나라도 저커버그나 빌 게이츠 등과 같이 창업에 성공하는 환경을 만들고 재벌을 개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후보는 “민간이 주도하고 중요한 것은 기업의 기가 살아야 한다. 대기업 중소기업이 다 해외로 나가는데 강성귀족노조 때문”이라면서 “정부의 역할은 강성귀족노조를 없애고 기업으로 하여금 자유롭게 투자하게 하여 주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후보는 “일자리 창출은 민간과 기업이 주도해야 한다. 기반을 닦는 일이 정부의 역할”이라면서 “(정부가) 경쟁력 있는 과학기술을 확보하고 공정한 경쟁이 가능한 경제구조를 만들면 민간에서 자율적으로 노력해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성장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심상정 후보가 “그것이야말로 사장님 마인드”라면서 “민간이 일자리를 만들고 정부는 기반만 만든다는 것이야말로 신자유주의의 시장만능주의”라고 반박했다.

    심 후보는 “지금 대한민국은 경제주체를 비롯해 정부가 투자하고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 그것을 안 하면 직무유기”라면서 “민간이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전경련의 생각이고, (그래서) 대한민국의 경제가 이렇게 왔다. 그래서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