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선후보 토론회] 개성공단 재개, 홍 “北 일자리 대책” 문 “우리 경제에 도움”

실시간 뉴스

    홍 “유엔결의 위반” 문 “국제적 보조 맞춰 재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바른정당 유승민, 국민의당 안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들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스튜디오에서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생방송 토론회에 참석해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8일 상암MBC에서 개최된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TV토론회에서 개성공단 재개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포문은 홍 후보가 열었다. 홍 후보는 “개성공단 2천만 평 취소할 생각 없느냐”고 물었다.

    문 후보는 “우리가 지금 개성공단 1단계를 하다가 폐쇄됐는데 앞으로 2단계, 3단계로 발전해가는 것”이라면서 “마지막 3단계에서 2천만 평으로, 그 가운데 공단용지는 600만 평”이라고 답했다.

    이에 다시 홍 후보가 “북한 근로자가 100만 명이 되고, 5년간 돈이 넘어간 게 100억 달러로, 북한 청년들 일자리 대책같이 보이는데 이거 취소할 용의가 없느냐”고 물었다.

    문 후보는 “홍 후보의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1단계에서 북한 노동자가 5만5천 명인데 600만 평으로 늘리면 33만 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우리 남쪽 협력업체가 5천 개 정도다. 그래서 (북한이 얻는 경제적 효과보다) 오히려 우리 경제에 10배가량 도움이 된다는 현대경제연구원의 연구결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개성공단 재개는) 유엔결의 위반이 아니냐. 북한 제재 결의에 대한 위반”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문 후보는 “개성공단 재개는 그런 문제가 해결된 뒤에 가능하다. 적어도 대화국면, 북핵 폐기문제가 협상 테이블에 들어와 대화되는 국면에 가능하지 않겠느냐”면서 “실제로 유엔 대북 제재에는 원래 포함되지 않았지만, 대량으로 현금이 유출될 수 있으니 그런 부분은 국제적인 보조를 맞춰야 한다. 무조건 재개하자는 것이 아니다”고 답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