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0 (화)

  •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10.4℃
  • 서울 9.0℃
  • 대전 8.3℃
  • 대구 9.4℃
  • 울산 10.4℃
  • 광주 8.6℃
  • 부산 10.1℃
  • 흐림고창 7.3℃
  • 제주 12.8℃
  • 흐림강화 8.6℃
  • 흐림보은 7.2℃
  • 흐림금산 8.2℃
  • 흐림강진군 9.3℃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정치

[중앙] 문재인39% >안철수22% >홍준표17% >심상정9% >유승민5%

安 50대-60대이상-TK-수도권-충청-보수층 등서 하락, 沈 진보층 결집

[폴리뉴스 정찬 기자] <중앙일보>는 대선 여론조사 공표 금지기간(3~9일)을 앞두고 지난달 30일과 1일 실시한 대선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등을 큰 격차로 따돌리며 1위를 독주했다고 1일 보도했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실시한 조사보도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후보가 39.3%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다. 문 후보는 지난달 23~24일 조사에 비해 지지율이 0.5%포인트 떨어졌지만 안철수 후보(21.8%)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16.5%)를 오차범위 바깥에서 앞서고 있다.

안 후보는 지난 조사(29.4%)에 비해 7.6%포인트 하락한 반면 홍 후보는 11.7%에서 4.8%포인트 상승하면서 2~3위 격차가 줄었다. 지난달 23~24일 조사에서 자신의 이념 성향이 보수라고 응답한 사람 가운데 안 후보는 33.6%, 홍 후보는 30.9%가 지지했으나 이번엔 그 수치가 22.9%, 41.3%로 역전됐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9.2%(이전 5%),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4.9%(4.4%)였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72.7%는 남은 기간 동안 지지후보를 바꾸지 않겠다고 했지만 24.7%는 바꿀 수 있다고 밝혔다.

세대별 지지율에서 문재인 후보는 20대 42.1%, 30대 50.3%, 40대 53.4%의 지지율로 1위 자리를 지켰다. 하지만 문 후보는 직전 D-14일(4월 23~24일) 조사에 비해 20대에서 5.0%포인트, 30대에서 6.4%포인트 떨어졌다. 대신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20·30대에서 각각 5.7%포인트, 6.2%포인트 올라 14.7%, 13.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5060세대에서는 자리 변동이 크게 일어났다. 50대에서 1위를 달렸던 안 후보(D-22일 49.6%→D-14일 40.1%)가 이번 조사에서 13.1%포인트 급락한 27.0%를 얻었다. 대신 홍 후보의 지지율이 23.5%로 9.6%포인트 뛰었다. 문 후보도 3.9%포인트 상승해 처음으로 50대에서 30%대(33.6%) 지지율을 기록했다. 60대 이상에서도 안 후보는 직전 D-14일 조사(37.3%)보다 9.4%포인트 지지율이 하락했다. 반면 홍 후보는 6.1%포인트 오른 32.2%의 지지율을 보였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TK)에서 안 후보는 9.8%포인트 떨어진 21.2%의 지지율로 지지율 1위에서 3위로 내려앉았다. 직전 조사에서 안 후보의 지지율은 46.5%(D-22일), 31.0%(D-14일)였다. 대신 홍 후보는 직전 조사(22.3%)와 비교해 12.8%포인트 오르며 35.1%로 TK 1위로 올라섰다. 문 후보의 TK 지지율(24.5%→22.4%)은 안 후보와 대등한 수준이었다.
 
안 후보의 경우 서울(28.9→18.7%), 인천·경기(28.2→21.2%), 충청(33.4→24.2%)에서도 지난달 23~24일 조사 대비 10%포인트 안팎으로 지지율이 떨어졌다. 거꾸로 홍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서울(9.5→12.8%), 인천·경기(8.0→14.7%), 충청(8.5→14.5%)에서 모두 지지율을 두 자릿수로 올렸다.

문 후보는 수도권과 충청에서 40% 안팎의 지지율로 1위 자리를 고수했다. 호남의 경우 안 후보는 하락세(34.2→30.4%)였지만 폭은 가장 작았다. 하지만 문 후보(51.6→53.2%)와의 격차는 20%포인트 이상 벌어졌다.
 
이념성향별 조사에서 홍 후보는 보수층에서 41.3%의 지지율로 1위로 올라섰다. 안 후보에 대한 보수층 지지율(45.7%→33.6%→22.9%)이 빠진 만큼 고스란히 홍 후보로 지지율이 이동했다. 문 후보는 진보층(61.7%)은 물론 중도층(42.1%)에서도 안 후보(26.0%)를 16.1%포인트 격차로 따돌렸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진보층에서 직전 조사의 8.8%에서 16.1%로 지지율을 두 배 가까이 끌어올렸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30일~1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2000명(유선 599명, 무선 1401명)에게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전화면접 조사했다. 응답률은 30.8%(유선 26.3%, 무선 33.2%)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2.2%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프로필 사진


















[단독] 손학규, 종로 아닌 세종 출마 검토…종로는 김정화 거론
손학규 세종 출마 쪽으로 조금씩 무게 실려 [폴리뉴스 송희 기자] 민생당 평당원으로 돌아간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대표가 4·15 총선 지역구로 종로가 아닌 세종시를 검토하고 있다. 민생당 관계자는 9일 기자와 만나 “손 전 대표가 종로 출마로 장고 중이었다. 그러나 그가 최측근의 세종시 출마 제안을 받고 고심하고 있다”며 “수일 내에 결단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손 전 대표의 최측근은 손 전 대표의 종로 출마를 몇 주째 말리면서, 이틀 전 세종 출마를 제안하고 설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세종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행정수도로 기획한 곳”이라며 “제7공화국, 개헌 등을 강조하고 있는 손 전 대표가 세종시에 출마함으로써 노 전 대통령의 가치와 정신을 이어 나갈 수 있다. 국회를 세종으로 옮기는 공약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손 전 대표는 20일 대표직을 사임하는 자리에서 “낡은 정치와 후퇴하는 정치를 청산하고 국민 모두가 함께 잘 살아갈 나라를 위해 제7공화국을 위한 총선 이후 개헌에도 열심히 할 것”이라고 다짐한 바 있다. 손 전 대표가 말하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끝내고 이원집정부제 내각제 등 개헌을 주장하려면 세


[김능구의 정국진단] 유성엽 ⓛ “선거는 국가의 중차대한 정치 일정...코로나19로 선거연기, 현재론 논의 할 수 없어”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3선, 전북 정읍시·고창군)는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인한 21대 총선 연기 주장이 있다는 질문에 “선거는 국가의 중차대한 일정으로 선거 자체에도 영향을 끼칠수 있다”며 “선거 연기는 쉽게 논의 할 수 없고 지켜봐야 할 일이다”고 밝혔다. 이날 유 대표는 코로나 19사태와 관련한 현재 선거상황과 추후 전망, 경제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유 대표는 선거 상황에 대한 질문에 “현재 지역에 가서 주민들이 모이는 마을회관 같은 곳은 전부 폐쇄되어 있고 공식, 비공식 모임도 전부 취소되어 있다”며 “후보자 입장에서는 자신을 알리는데 한계가 있고 유권자도 후보자 정보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연 이런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선거가 치러질 것인지 의문이 있다. 선거를 해 나가면서 확산될 우려가 있고, (허나) 선거 연기문제를 지금 결정하기엔 이르다”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오는 20일쯤 가서 상황을 좀 봐야지 선거 연기에 거론하는 것은 무리라고 한다. 저도 동의하고 선거등록일 26, 27일 일주일 전에는 결정지어야

[카드뉴스] 엔진 다운사이징, 정체를 밝혀보자

[폴리뉴스 강필수 기자] 엔진 다운사이징, 어디선가 한번쯤 들어보셨을 얘기입니다. 엔진은 작아지고 힘은 강해진다니 언뜻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어떤 비밀이 숨어있는지 정체를 밝혀보겠습니다. 엔진 다운사이징은 자동차 회사들이 고유가와 배출가스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내놓은 답변입니다. 유럽연합(EU)는 온실가스을 줄이기 위해 유럽에서 판매되는 모든 자동차가 오는 2021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5g/km 수준까지 낮추도록 했습니다. 이에 자동차 회사들은 엔진의 배기량을 줄이고 출력을 높였습니다. 비밀은 바로 과급기(터보차저)와 휘발유 직분사(GDI)에 있습니다. 터보차저는 배기가스의 압력으로 터빈을 돌려 엔진에 들어가는 공기의 양을 늘려 출력을 높여줍니다. 예전에는 외부의 공기가 엔진의 실린더 내부로 들어가는 시간이 늦어지는 터보랙이 발생했지만, 현대에는 기술의 발전으로 이런 문제가 해결되는 추세입니다. 국내에서는 현대자동차가 지난 1991년 승용차 ‘스쿠프’에 최초로 터보엔진을 장착했습니다. 휘발유 직분사(GDI)란 말그대로 엔진에 연료인 휘발유(Gasoline)를 실린더에 직접(Direct) 분사(Injection)합니다. 이미 공기가 충전된 실린더 안에

[똑똑한 투자법] 코로나19 공포에도 끄떡없는 자산은?

[폴리뉴스 이은주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팬데믹 공포가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전세계에서 확진자 수가 빠르게 늘어가고, 미국마저도 ‘코로나19’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우려가 번지면서 전세계 증시는 하락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이번달 초만해도 도저히 이렇게 확진자 수가 빠르게 급감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었죠. 이처럼 앞날을 인류가 예측할 수 없듯, 금융시장도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은 힘들죠. 이 때를 대비해서 일부 투자자들은 ‘분산투자’를 통해 위험을 최소화합니다. 분산투자의 원칙은 가격변화의 방향이 역방향인자산에 투자하는 것인데요. 지금처럼 미 증시가 폭락하는 것을 대비해서 ㅇㅇ을 사둔 투자들은 안도의 한숨을 조금은 내쉬고 있을테죠. 바로 ‘미국 국채’입니다. 세계 최 강대국인 미국에서 정부가 발행하는 국채는 부도 위험이 없다고 여겨지면서, 위험을 느끼는 순간 가격이 오릅니다. 지금 국채금리는 하락하고 있는 것을 알수있죠. 국채 금리가 하락한다는 것은, 해당 국채를 구매했을 때 받을 수 있는 이자가 하락하고 있다는 뜻으로 미국 국채의 가격이 상승했다는 것을 뜻하죠. 미리미리 사둔 투자자들, 웃고 있겠죠? 금도 대표적인 안전 자산에 속한다고들 하지만, 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