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능구의 정국진단] 김상곤 후보자, 석사학위 논문 검증 결과 무시할 수 없을 것

실시간 뉴스

    송영무 후보자, 청와대와 여당 쪽에서 국방개혁의 최적임자로 밀고 갈 가능성 높아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석사학위 논문 검증 결과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30일 TV조선 <뉴스10>에 출연해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로서 당당한 것은 보기 좋지만, 본인이 당시의 관행이지만 일부 표절을 인정했음에도 불구하고 너무 당당했다”며 “여당의원이 출처 표기하지 않은 것은 문제 아니냐고 지적하자, 본인이 그제서야 적절치 않았음을 수용한다고 얘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당히 봐주는 듯한 표현인데, 당시 관행이라 하더라도 2007년도부터 마련된 지금의 기준에 해당된다면 고위공직자로서 나름대로 흠결을 인정하고 그 속에서 풀어가야 하지 않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서울대 연구진실위원회에서 박사학위 논문이 표절이 아니라고 한 것이 가장 큰 근거인데, 처음에 적용하지 않았던 석사학위 논문을 들여다보게 돼, 그 결과가 중요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야당 측 주장이나 언론보도에 따르면 그 논문이 박사학위 논문보다 표절 정도가 더 심하다는 것”이라며 “그 부분이 인정된다면 김상곤 후보자도 수긍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병준 전 부총리 후보자도 교육부장관이 된 다음에 낙마했듯이, 그 결과를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 합의사항에 있다. 이번 개각이 끝나고 나면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인사청문회 기준을 확립하자는 것인데, 서로 여당야당의 입장이 바뀌면 180도 돌변하는 것은, 국민들 보기에도 민망해 이번에는 정립되지 않을까 본다”고 말했다.

    송영무 후보자, 청와대와 여당 쪽에서 국방개혁의 최적임자로 밀고 갈 가능성 높아

    김 대표는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 음주운전 파문에, 금품 무마 의혹 제기와 관련해 “당시 자신의 동기생인 해군대령과 술을 같이 마셨는데, 그 분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경찰서에 가서 이야기를 하다 아는 선배 중에 해군이 있어 해군원사를 불러 조정을 부탁했다”며 “그 분이 인사청문회 중계를 보다 그 당시 상황이 생각이 나서 야당 의원한테 제보를 했다고 한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제보를 한 분이 단순히 권력으로 무마시킨 것이 아니라 돈도 오갔다고 이야기했는데, 상식적으로 없는 말을 꾸며내서 말할 턱은 없고, 송영무 후보자는 음주운전에서 전혀 자유로울 수 없다. 음주운전으로 취소됐을 때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는 말은 소가 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국민들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말을 하는 분이 중차대한 국방개혁을 하고, 국민이 군을 신뢰할 수 있는 장관이 될 수 있을까 의구심이 생긴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그런데 청와대와 여당 쪽에서는 국방개혁에는 최적임자라고 해서 밀고 갈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예측했다.




    유근모 기자 drumsucks@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