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4.3℃
  • 맑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18.0℃
  • 맑음대구 16.9℃
  • 구름조금울산 17.1℃
  • 구름조금광주 19.9℃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6.7℃
  • 구름많음제주 20.6℃
  • 맑음강화 19.2℃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4.4℃
  • 흐림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소상공인

천연발효식초명가 ‘한애가’, 5년 정성 담은 ‘가문의 효’식초로 美 미슐랭 스타 사로잡아

미국 미슐랭 1스타 레스토랑 ‘바타드(Bâtard NY)’에 공급 확정

 

한국 전통발효식초명가 ‘한애가’의 대표 제품인 천연발효식초 ‘가문의 효’가 미국 미슐랭 1스타 레스토랑인 ‘바타드(Bâtard NY)’의 식탁에 오른다.

미국 뉴욕 트라이베카 지역에 위치한 ‘바타드’는 요리를 통해 섬세하고 아름다운 맛을 구현해 포브스지와 뉴욕타임즈로부터 극찬을 받은 모던 유러피안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이다.

한애가는 바타드 레스토랑의 요청을 통해 진행된 이번 수출을 통해 전세계 미식가들이 찾는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에 자사의 천연발효식초 ‘가문의 효’를 선보이게 됐다.

미슐랭 레스토랑에 오르게 된 ‘가문의 효’는 현미와 누룩을 사용하는 기존 천연발효식초와 달리 20가지 이상의 한약재와 특허 받은 은행식초로 만들어져 풍부하고 깊은 맛과 향을 자랑하는 것이 특징이다.

5년 이상의 숙성 기간을 거쳐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섭취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몸에 이로운 필수 아미노산 7가지를 함유해 건강에도 유익하다.

한애가 관계자는 “현재 미국 FDA에 시설 등록을 완료하고 미슐랭 3스타에 선정된 뉴욕 다니엘(DANIEL) 레스토랑에 식재료 테스트를 진행 중에 있는 등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을 대상으로 한 미국 시장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계기로 우리나라의 전통 식재료가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로 널리 알려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전통발효식초명가 ‘한애가㈜’는 종가로부터 전수 받은 식초 제조법과 한의학에서 유래된 식초 제조법을 결합해 전통 방식의 천연발효식초를 선보이고 있는 식초 전문 제조기업으로 현재 신세계백화점, SSG, 현대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 롯데백화점 등에 입점해 있다.



















[이슈]北 우리국민 사살...靑강경대응-北김정은 사과, 정부대응 적절성 논란
[폴리뉴스 정찬 기자] 연평도 인근 북한 해역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해 남북 긴장국면이 조성되는 듯했지만 정부의 사과 요구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하면서 향후 사태 전개 추이를 지켜봐야 될 상황이다. 지난 24일 군 당국에 따르면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A씨가 실종된 것은 21일 오전 11시30분경이며 하루 뒤인 22일 오후 3시30분 무렵 A씨가 북한 지역에 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당시 A씨는 구명조끼를 입고 확인 미상의 부유물에 탑승해 있었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군은 22일 오후 4시40분 쯤 방독면을 착용한 북한군이 A씨의 월북 표류경위 진술을 듣는 정황을 파악했고 5시간 후인 9시40분께 실종자에게 총격을 가하고 10시 무렵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파악했다. 군은 10시11분경 북한군이 A씨를 태우는 불빛을 포착했다. 군의 판단에 따르면 이 사건은 두 가지 면에서 충격이다. 첫째, 북한군이 민간인에 총격을 가한 후 시신에 기름을 부어 불태운 ‘반인륜적, 비인도적 행위’다. 다음으로 북한군 수뇌부가 A씨 사살과 시신 훼손을 명령한 정황이다. 북한군은 A씨에서 상황을 청취하고 약 5시간 후 사


[김능구의 정국진단] 박수영 ② “진영 논리는 대통령 임명직 1만여개 자리 때문…500여 개로 줄여야”
21대 국회에 입성한 300명 의원 중 초선의원은 151명. 전체 의석에 절반이 넘는다. 국민은 기성 정치인들이 보여주지 못한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그들이 보여주길 기대한다. 그중에서 자신만의 분명한 목소리로 정치 개혁을 꿈꾸는 초선의원이 있다. 부산 남구 갑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다. <폴리뉴스>는 21대 국회 빛나는 초선 특집을 진행했다. 최근 현안부터 자신만의 정치적 신념까지, 분명한 목소리로 보수가 추구하는 가치를 전한 박 의원을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만났다. 박수영 의원은 21대 국회에 입성하기 전까지 한반도선진화재단 대표를 역임했다. 한반도선진화재단은 공동체 자유주의를 이념으로 하는 고 박세일 교수가 창립한 개혁적 보수의 싱크탱크다. 1시간 동안 진행된 박 의원과의 인터뷰에서는 정책을 펴내고 해석하는 논리마다 공동체 자유주의 신념이 곳곳에 묻어있었다. 박 의원은 “공동체 자유주의가 자유와 공동체를 동등한 가치로 본다는 것은 아니다. 자유가 기본이고 우선”이라며 “그래야 개인과 기업이 창의를 발휘해서 사회 전체 파이도 키울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도 “남에게 해를 끼치는 정도까지 자유를 인정해서는 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