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드뉴스]추미애-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 놓고 ‘으르렁’

실시간 뉴스

    ▲<카드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1>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문준용 의혹 제보 조작’ 사건 관련 “‘이유미씨 단독범행’이라고 꼬리 자르기를 했지만, 선대위원장이었던 박지원 전 대표와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의원이 몰랐다고 하는 건 머리 자르기”

    <사진2>
    분노한 국민의당 ‘국회 보이콧’ 선언, 추미애 사퇴 및 사과 요구
    김동철 원내대표 “민주당과 추미애 대표가 사과, 사퇴 등 납득할만한 조치가 없다면 우리는 오늘 이후 국회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

    <사진3>
    국민의당 반발에 굴하지 않고 강경 발언 이어가는 추미애
    “미필적 고의에 의한 형사책임은 반드시 수사돼야” “국민의당의 대선조작 게이트는 일찍이 ‘북풍(北風) 조작’에 버금가는 것”

    <사진4>
    결국 靑 ‘추미애 패싱’ 대리사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방문해 “추 대표가 정치적으로 오해를 살 상황을 조성했는데 왜 그랬는지 청와대로서는 알 수 없다, 국민의당에 걱정을 끼쳐 미안하다”

    <사진5>
    국민의당 “청와대 사과 수용” 국회 복귀, 추미애는 무시 전략
    박주선 “청와대가 추미애 대표의 발언에 대해 사과 한 이상, 앞으로 국민의당은 이 사건과 관련된 추미애 대표의 발언이 어떤 발언이 있다할지라도 아예 듣지도 않고 무시하겠다”

    <사진6>
    추미애, 靑 대리사과에 ‘침묵’
    기자들 질문엔 대답 대신 “자 갑시다, 갑시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