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 여름 요요 없는 건강한 다이어트 방법, 수용성 가르시니아가 정답!

실시간 뉴스



    길을 걷다 보면 한여름 더위로 인해 짧아진 여성들의 옷차림을 볼 수 있다. 많은 여성들이 애써 숨겨왔던 살들을 마주한 순간 다시금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되고 다이어트에 대한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

    ‘왜 진작에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을까?’ 라는 자책을 하기보단 조금이라도 더 늦어지기 전에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게 어떨까? 옛말에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르다”라는 말이 있듯이 현재 내 몸매에 대한 부끄러움을 다이어트 욕구로 전환 시킨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한 취업 포털에서 직장인 여성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87.5%가 자신에게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말했고 특히 52.7%는 현재 다이어트 강박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답변했다. 많은 여성들이 다이어트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고 그로 인해 매일 다이어트할 생각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리고 또 다른 설문 조사에 따르면 다이어트를 경험한 사람들 중 81.5%가 체중 감량에 성공했지만 요요 현상을 겪었다고 대답했다. 기존 시행되던 다이어트 방법들은 식이조절을 통한 체중 감량을 많이 했는데 이러한 다이어트 방법은 대부분 체수분 감소로 인한 체중감량일 경우가 높으며 요요 현상을 동반하게 된다.

    건강하게 살을 빼기 위해서는 적절한 운동과 건강한 식생활 습관이 병행되어야 한다. 식후 1시간 반~ 2시간 후에 유산소 운동을 해주는 것이 체중감량에 도움이 되며 식단관리를 할 때에는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게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등 골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식단을 짜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식단관리를 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면 다이어트 보조제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가르시니아는 탄수화물이 주식인 한국인들에게 적합한 다이어트 방법으로 알려지며 SNS 등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가르시니아 캄보지아 열매에서 추출한 수용성 식이섬유 성분이 체내 에너지원으로 사용되고 남은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전환되어 축적되는 것을 억제해주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밝혀지며 연예인을 비롯해 많은 여성들의 다이어트 잇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배우 이선빈 다이어트로 유명한 ‘먹어도좋아’는 다이어트 장수 브랜드로 식약처 인증을 받은 가르시니아 다이어트 건강기능식품이다. ‘먹어도좋아’는 100% 수용성 가르시니아를 원료로 하고 있으며 수용성 가르시니아 성분이 1,200mg이나 함유되어 있어 브랜드 런칭 때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가르시니아는 크게 수용성 가르시니아와 불용성 가르시니아로 나눌 수 있는데 수용성 가르시니아는 수용성 식이섬유로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변환되는 것을 억제하는 것은 물론 체내 콜레스테롤, 독성 물질 등을 흡착하는 효능을 지닌다.

    뿐만 아니라 ‘먹어도좋아’는 국내 최초로 형상 파우치(개별포장)를 도입하여 가르시니아 성분 보존을 위해 힘쓰고 있다. 가르시니아 다이어트 보조제의 경우 공기와 접촉하는 순간부터 산화가 시작된다. 산화가 시작되면 다이어트 효과가 처음보다는 감소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개별 포장으로 된 가르시니아 다이어트 보조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현재 ‘먹어도좋아’ 공식몰에서는 여름을 맞이하여 수많은 다이어터들을 위해 먹어도좋아 따블 세트 등 인기 세트 제품 최대 17~22%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여름 한정으로 <핑크 선인장 에디션>을 만나 볼 수 있다.

    오세종 기자 kanedevil@naver.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