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주요 권력기관 적폐 곳곳에서 드러나…지체없이 개혁해야”

실시간 뉴스

    “적폐청산 위원회 중심으로 부정부패, 갑질 등 적폐 없앨 것”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주연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국정원 댓글공작 사건 및 군대 갑질 논란에 대해 “검찰, 경찰, 군대 등 주요 권력기관들의 오랫동안 쌓인 적폐가 드러나고 있다”며 “정권교체가 되지 않았으면 어땠을까 가슴을 쓸어내리는 저의 심정이 대다수 국민들의 심정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적폐청산의 첫번째 과제는 국가 권력기관들을 다시 국민 품으로 돌려보내는 일이다"라며 "법과 제도의 개선은 입법 과제로 추진하되 우선적으로 개혁 적임자들로 하여금 지체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자유한국당이 국정원, 적폐청산TF 활동에 어깃장을 놓고 있다. 국정원 개혁을 가로막겠다는 속내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면서 “전 정권이 감춰둔 추악한 치부가 드러났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추 대표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향해 "좌파 세력이 군 장성을 내쫓고 있다고 망발을 했다"며 "기승전좌파에서 한치도 나아가지 못하는 낡은 사고 방식에 유감이다. 이분들에게 보수의 미래가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추 대표는 "우리당은 적폐청산 위원회를 중심으로 곳곳에 독버섯처럼 퍼진 부정부패, 비리, 갑질 등의 적폐를 없애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며 “그것이 촛불시민이 우리에게 바라는 것이자 시대적 과제"라고 당의 포부를 밝혔다.

    주연 기자 y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