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언주 “안철수 출마 갑론을박 소모적, 경쟁 제대로 해야”

실시간 뉴스

    “安 ‘선당후사’ 진정성 있을 것, 대선 패배 책임은 우리 모두에게”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국민의당 내 친안계로 분류되는 이언주 의원은 9일 안철수 전 대표의 당 대표 출마로 당 내 찬반 갈등이 벌어지는 것에 대해 “출마 자체에 대해서 갑론을박을 더 이상 하는 것은 소모적이고 오히려 경쟁을 제대로 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출마 전에는 찬성도 있을 수 있고 반대도 있을 수 있는데 출마하겠다고 기자회견을 했다. 그렇다면 그건 본인의 선택 아니겠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다른 분들도 출마하는 것 자체를 막을 수 있겠냐, 하는 의견은 꽤 있다”며 “어제 비대위원장께서도 그런 취지의 말씀을 하면서 오히려 자신을 던져서 출마하겠다는데, 감사해야 하는 것 아니냐 하는 취지의 말씀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저는 출마 자체에 대해서 본인이 선당후사를 말씀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 진정성은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다만 여러 가지 당내 상황이 많이 걱정되는데, 기왕 출마를 했으니 건강한 경쟁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당대회가 지나치게 소모적 논쟁을 벌이기보다는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서로 경쟁하면서 혁신전당대회가 돼야 하지 않는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안 전 대표의 당 대표 출마 반대론자들이 ‘대선 패배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후보였기 때문에 분명히 빨리 나왔다는 지적도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대선 패배에 대한 책임이야 후보뿐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있는 거고 사실 선대위나 지도부에 또 많은 책임들이 있는 게 사실이지 않나. 후보한테만 있다고 볼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그것만을 이유로 하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안 전 대표가 당 대표로 선출될 경우 탈당 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특정인의 출마를 가지고 탈당한다는 것은 좀 어렵지 않겠나”라며 “그런데 만약 탈당하신다면 다른 이유가 있을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