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정배 “사즉생 생즉사 각오…‘양(兩)날개’ 정당 만들 것”

실시간 뉴스

    "내년 지방선거 승리에 모든 것 걸겠다”

    ▲천정배 국민의당 당 대표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전과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주연 기자] 국민의당 8·27 전당대회에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천정배 전 공동대표가 13일 “사즉생 생즉사의 각오로 모든 것을 걸고 국민의당의 위기를 극복하겠다"며 "호남-비호남, 진보-보수의 양날개 정당을 만들어 당세를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천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당 비전과 방향’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이 '제2의 창당'으로 환골탈태하고 '양(兩)날개 정당', '선도정당', '분권정당'으로 확고하게 자리 잡도록 하겠다. 내년 지방선거 승리에 모든 것을 걸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제 2의 창당으로 환골탈태하도록 하겠다. 패배, 조작, 불통 이 세 가지만큼은 반드시 없애겠다"면서 "당내 만연한 소외와 분열을 없애겠다. 적재적소, 탕탕평평, 신상필벌의 3대 인사 기준을 세워 모든 당원이 재창당과 승리의 주역이 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호남-비호남, 진보-보수의 양날개 정당을 만들겠다. 국민의당은 호남과 비호남, 온건 진보와 합리적 보수가 공존, 공생하는 대한민국 유일 정당"이라며 "호남-비호남, 진보-보수가 서로 다른 한쪽을 배제하지 않고 시너지를 창출해 협치와 통합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천 전 대표는 "4당체제의 국회와 국정을 주도하는 선도정당이 되도록 하겠다"면서 "정책위원회와 국민정책연구원의 역량을 강화하고, 주요 개혁 의제에 대해 원내와 원외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상설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당의 모든 인적 자산과 정치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 당대표가 되자마자 전국을 다니며 당 안팎의 인재들을 발굴·육성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내년 지방선거부터 다당제형 선거제도를 도입하여 지방정치에 소통과 협치의 정치가 뿌리 내리도록 하겠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담판해 광역의원선거에 정당명부 비례대표제를 도입하고, 비례의원 정수를 확대하며, 석패율제 도입을 관철하겠다"고 밝혔다. 

    천 전 대표는 ‘광화문에 국민과 소통할 수 있는 국민의당의 장을 만들겠다고 했는데 구체적 방안을 말해달라’는 기자의 질문에 “광화문에 국민의당 소통센터를 만들어 접근성을 쉽게 하고, 24시간 당직제를 운영하겠다”며 “또 온라인을 통해서도 우리 당직자가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응답할 수 있는 디지털 시스템을 갖추겠다. 어떤 날은 당대표도 소통센터에서 밤을 새우고 국민과 직접 통화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답했다. 

    천 전 대표는 “당은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는 민심을 하늘처럼 받들라는 말씀을 하셨다. 그러나 실제 당내에서는 민심이 무엇인지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다”며 “그 민심을 제대로 알기 위해 국민과 전면 소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국민이 원하실 때 언제든지 접근할 수 있는 태세를 당이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연 기자 y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