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동영, 국민의당 재도약 위한 ‘3대 약속 9대 과제’ 제시

실시간 뉴스

    “지방선거 이전, 국민의당 당당한 전국정당 반석 위에 올려놓겠다”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사진=폴리뉴스DB>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국민의당 8‧27전당대회에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정동영 의원은 13일 국민의당 재도약을 위한 ‘3대 약속, 9대 과제’를 제시했다.

    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3대 약속으로 당원주도 정당, 지방선거 승리, 민생주도 정당을 제시했다.

    정 의원은 당원주도 정당을 위해 당원주권 실현과 강력한 공당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밝히며 구체적 방안으로 당원주권 조항 신설, 당원결재시스템 마련, 민생 활동가 100인 구축, 청년주도정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정 의원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민생 1등이 선거1등”이라며 상향식 공천, 여성 청년 30% 공천, 조기공천과 전당적 선거체제 운영, 스마트 정책시스템 구축을 약속했다.

    정 의원은 또 민생주도 정당이 되기 위해 주거문제 해결, 공정임금제 도입, 노후 복지 향상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토지임대부 건물분양주택 특별법’ 등을 입법하여 수도권 및 전국에 10평에 5,000만원 하는 싸고 좋은 희망주택을 지속적으로 공급하여 주거문제 해결을 주도하겠다”면서 “최저임금과 물가상승률, 최저생계비를 고려하여 산정하는 공정임금제를 도입하여, 임금 격차를 해소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또 “‘49만원의 감옥’이라 할 수 있는 줬다 뺐는 기초연금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민기초생활보장법’ 개정 등으로 노인복지를 향상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정 의원은 혁신 9대 과제로는 당원주권 조항 당헌 명문화, 1일 국민 최고위원제도 도입, 스마트정당 기반 시스템 구축, 당대표 시·도당위원장 지역위원장 등에 대한 중간평가제 도입, 서비스 정당화, 당 교육 연수 강화, 중앙당의 원내화, 당비는 당원에게, 공직선거 진출 기회 확대 등을 제시했다.

    정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에서 당대표가 되어 내년 지방자치선거 이전에 국민의당을 당당한 전국정당으로 반석 위에 올려놓을 계획”이라며 “말로만 책임지는 리더십이 아니라 당이 필요로 하는 모든 일에 직접 나서서 대안을 제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