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동연 “최저임금 인상, 속도‧정도 상황 보며 고려”

실시간 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최저임금 인상 문제와 관련해 상황을 보며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최저임금 인상 추세가 어떠냐’는 김성식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이후 인상) 속도나 정도는 상황을 보며 고려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올해에 16.4%로 비교적 높은 인상이 됐다”면서 “내년 이후는 봐야겠지만 이제까지 낮은 수준이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올리는 것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한 축에서는 수요 소득주도의 일자리가 필요하다”면서 “다른 한 축은 혁신성장인데 둘 다를 지탱하는 기본은 공정경제”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복지 정책에 필요한 재원 마련을 위해 초고소득층과 초대기업에 한해 소득세와 법인세를 올리는 ‘핀셋 증세’ 논란에 대해 “일자리 정책과 소득 재분배 등 여러 가지를 고려 한 것이라 핀셋 증세란 말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