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호영 “김명수, 대법원 이끌 확신 못 줘”

실시간 뉴스

    “전술핵 재배치 논의 않는 것은 직무유기·안보포기”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의원전체회의에서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14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해 “삼권분립의 한 축인 대법원을 이끌 분이냐는 데 대해 전혀 확신을 못 주고 많은 문제점을 노정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수위가 없었다는 점을 고려해도 문재인 정부의 인사는 난맥이고 조각 완성은 늦어지고 있다”며 청와대 조현옥 인사수석과 조국 민정수석의 문책을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부결에 대한 정부 여당의 격앙된 반응에 대해선 “반헌법적이고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면서 “(부결은) 국회의원 299명이 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의 ‘전술핵 재배치를 검토하지 않는다’는 입장에 대해선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합의)를 위반한 마당에 우리 먼저 지킨다고 될 일이 아니다”면서 “또 남한에 핵을 배치하지 않으면 북한 핵을 막을 자신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청와대, 여당은 대한민국과 전 국민의 생명과 안위를 1차적으로, 그리고 최종적으로 책임지는 집단”이라면서 “전술핵 재배치를 논의하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이자 안보 포기”라고 주장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