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靑, 中 WTO 제소 검토 부인 “북핵 협력이 우선”

실시간 뉴스

    “전략적 소통과 협력 강화해 해결해 나가겠다”

    [폴리뉴스 정찬 기자] 청와대는 14일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조치에 대응한 WTO(세계무역기구)에 제소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에 “북핵과 미사일 도발 등으로 중국과 협력 유지하는 게 중요한 시점”이라며 제소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중국의 사드 보복조치에 대한 WTO 제소 언론보도 관련 입장 브리핑을 통해 “한중간 어려운 문제에 대해 전략적인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며 해결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같은 방침과 관련 “북한 문제에 집중하기 위한 국제공조, 중국과의 공조에 유리하겠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도 지난 13일 WTO 제소를 요구하는 목소리에 “사용하고 나면 협상카드가 아니다. WTO에 제소를 할 것인가 말 것인가도 하나의 카드다. 어떤 게 효율적일지를 세밀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