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퇴진, 이재용 부회장 2심 공판에 배수진?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이 13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삼성전자가 3분기 14조5000억 원이라는 사상최고의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발표한 뒤 권 부회장의 용태 선언이 나와 이에 대한 배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재계 일각에서는 전날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2심 공판이 시작된 것과 이번 결정이 무관치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권 부회장은 이건희 회장의 오랜 와병과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수감으로 사실상 그룹 ‘총수 대행’ 역할을 해와 삼성전자 경영공백의 부담을 어느 정도 덜어왔다. 

    이런 가운데 권 부회장의 이번 퇴진 결정은 삼성전자에게 큰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재계 관계자는 “권 부회장의 퇴진은 삼성전자 경영 부분에 큰 부담이 됨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정이 나온 것을 보면 유리한 여론 조성을 위한 일환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권오현 부회장이 반도체사업을 총괄하는 부품부문 사업책임자에서 자진 사퇴함과 동시에 삼성전자 이사회 이사, 의장직도 임기가 끝나는 2018년 3월까지 수행하고 연임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권 부회장은 겸직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도 사임할 예정이다.
     
    권 부회장은 사퇴의 변을 통해 “저의 사퇴는 이미 오래전부터 고민해 왔던 것이고,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용퇴의사를 밝혔다.
     
    권 부회장은 “급격하게 변하고 있는 IT 산업의 속성을 생각해 볼 때, 지금이 바로 후배 경영진이 나서 비상한 각오로 경영을 쇄신해 새 출발할 때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권 부회장은 “지금 회사는 엄중한 상황에 처해 있다”면서 “다행히 최고의 실적을 내고는 있지만 이는 과거에 이뤄진 결단과 투자의 결실일 뿐, 미래의 흐름을 읽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 일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권 부회장은 “저의 사퇴가 이런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고 한 차원 더 높은 도전과 혁신의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또 권 부회장은 “삼성에 몸담아 온 지난 32년 연구원으로 또 경영의 일선에서 우리 반도체가 세계 일등으로 성장해 온 과정에 참여했다는 자부심과 보람을 마음 깊이 간직하고 있다”면서 “이 자리를 떠나면서 저의 이런 자부심과 보람을 임직원 여러분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저의 충정을 깊이 헤아려 주시고 변함없이 자신의 소임을 다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 부회장은 조만간 이재용 부회장을 포함한 이사진에게 사퇴결심을 전하며 이해를 구할 예정이고 후임자도 추천할 계획이다.
     
    권 부회장은 1985년 미국 삼성반도체 연구소 연구원으로 입사, 삼성전자 시스템 LSI사업부 사장과 반도체 사업부 사장을 거쳐 2012년부터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아 왔으며 2016년부터는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부회장도 겸해 왔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