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대통령 13~16일 3박4일 일정으로 중국 방문

실시간 뉴스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방안과 역내 상호 관심사에 대해 협의”

    [폴리뉴스 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6일 청와대가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이같이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 계획을 밝히고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과 국빈만찬, 그리고 리커창 총리를 비롯한 중국 주요 지도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관계의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미래의 발전 방향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협조 방안과 역내 및 국제 문제 등 다양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이라며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경색된 한중관계 복원과 함께 북핵문제 해결에 초점이 맞춰졌다는 설명이다.

    또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또한 베이징 방문에 이어 15일부터 16일까지 중국 일대일로 및 서부대개발의 거점이자 우리 독립운동 유적지가 있는 충칭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대해 박 대변인은 “대통령 취임 후 첫 번째 이루어지는 것으로서 정상 간 신뢰와 우의를 돈독히 하고, 이를 바탕으로 양국 간 교류·협력을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는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며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가 앞으로 새로운 25년을 향해 힘차게 출발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