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당 당무위, ‘통합’ 찬반 양측 ‘고성 몸싸움’

실시간 뉴스

    “안철수 물러나라” vs “예의 좀 지켜라” 분위기 험악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원회의에서 통합 반대파와 찬성파의 몸싸움 와중에도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 국민의당이 1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안건을 상정하기 위한 당무위원회를 개의했으나 통합 찬성파와 반대파 양측의 격하게 충돌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3시 국회 본관에서 안철수 대표 주재로 당무위원회를 개의했다. 안 대표 측 지도부는 당무위에 당무위원 이외의 입장을 전면 금지했다. 

    김관영 사무총장이 개의를 선언한 후 회의를 정상적으로 진행하려는 순간 같은 층 다른 회의장에서 의원총회에 참석했던 통합 반대파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당무위 회의장에 입장하려고 하면서 고성과 몸싸움이 벌어졌다.

    회의장 밖에서는 “안철수는 물러나라” “당무위원회 공개하라” “문 열어라. 기자들은 들어가고 당원들은 왜 못 들어가게 하나” “누가 이런 결정을 한 것이냐. 당을 어떻게 이렇게 운영하나”라는 항의가 터져 나왔고 안 대표 측 당직자들이 문 앞에서 이들을 가로막으면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결국, 안 대표 측에서는 당무위원이 아닌 국회의원의 경우 입장을 허용했으나 이후 회의장 안에서도 고성과 막말이 오가며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통합 반대파인 유성엽 의원은 “이렇게 비겁하냐”며 “당의 명운이 걸린 당무위를 의총이나 최고위에 보고도 하지 않고 개최하는 것이냐”고 강력 항의했다.

    역시 통합 반대파인 장정숙 의원은 안 대표가 “담대한 변화의 길에 우리가 함께 서 있다”라며 인사말을 하는 도중 “뭐하는 짓이냐. 왜 회의장에 못 들어오게 하느냐. 문 열어. 공개하라고”라고 항의했다.

    장병완 의원도 자리에서 일어나 “이런 의사진행에 도저히 승복할 수 없다”고 항의했다.

    이에 통합 찬성파측 당무위원들은 반대파를 향해 “국회의원 배지만 달았으면 다냐”, “예의 좀 지키자”라고 소리치며 맞대응했다.

    20여 분간 소란 끝에 당무위는 비공개로 전환됐다. 그러나 유성엽 의원은 “뭐가 두려워서 비공개냐”고 계속 항의했다.

    한편 국민의당에서는 전당대회를 내달 4일 또는 11일에 개최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