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17.4℃
  • 구름많음서울 19.9℃
  • 구름많음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19.1℃
  • 흐림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많음금산 15.1℃
  • 흐림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정치

나경원 “BBK동영상 ‘주어 없다’ 발언, 그때는 MB 대변인이고 지금은 아니다”

“남북단일팀 이벤트는 남북 간 스킨십이 아니라 이벤트이고 쇼잉(Showing)”

[폴리뉴스 정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2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비비케이(BBK) 홍보영상에서 자신이 설립했다고 언급한 부분을 두고 “주어가 없다”는 말로 부인했던 것과 관련한 입장을 묻자 “그때는 (이명박 후보) 대변인이었다”는 말로 대신했다.

나경원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10년 전인 2008년 다스가 투자한 BBK가 이 전 대통령 소유가 아니라는 입장이었다가 이번 인터뷰에서는 검찰수사를 지켜보자는 입장으로 한 발 뒤로 물러선 이유에 대해 “그때는 대변인이었다. 지금은 대변인은 아니다”고 답했다.

나 의원은 BBK의 실소유자 여부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저는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며 “제가 뭐라고 말씀드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 왈가왈부하기 보다는 좀 더 지켜보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10년 전 ‘주어가 없다’는 말로 BBK와 이 전 대통령의 관련성을 부인한 것에 대해 “진짜 그때는 캠프에서 막 급하게 그 영상을 들어보고 저는 이 문장이 상당히 뜬다고 생각했다”며 “이 전 대통령이 말하는 습관이 A라는 주제를 막 이야기하다가 갑자기 B라는 얘기를 하면서 말이 끊어지고 그래서 주어와 술어가 잘 조응이 안 될 때가 많아서(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의) 평소 습관대로 말이 뜬다고 생각해서 그런 말 습관을 설명하다 그런 표현을 했는데 제가 10년째 고생하고 있다”며 “요새 다시 보니까 그 영상에는 말이 안 중간에 안 뜬다. 그래서 이거 편집한 거 아니냐고 물어봤더니 기자가 아니라고 한다. 그래서 국민들이 욕 좀 하셨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자신의 ‘주어가 없다’는 주장이 잘못됐음을 일정 시인했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이 ‘주인’일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저를 몰지 말라. 수사를 지켜보는 것이 맞다. 그러나 이건 보복수사로 비춰진다. 이렇게까지만 말하겠다”고 불쾌함을 나타냈다. ‘주어가 없다’고 말한 데 대해 후회되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그 정도로 하자”라고 답을 피했다.

또 나 의원은 평창동계올림픽 남북단일팀 반대서한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보낸 것과 관련 북한의 올림픽 참가와 남북교류에는 찬성해왔다는 입장을 밝히고 “스킨십을 늘리는 것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며 “(그러나 남북단일팀은) 우리 선수들의 공정한 기회를 뺏는 것이다. 이 이벤트는 스킨십이 아니라 이벤트이고 쇼잉(Showing)이 되기 때문에 안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선수들한테 미리 이해를 구하셨는지 묻고 싶다”며 “이 이야기 나왔을 때  감독도 굉장히 충격적인 일이라고 이야기했고 선수들도 망연자실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이것이 매우 불공정하다고 지적할 수밖에 없다”며 “(1990년 남북단일팀 구성 때와 비교하면)  핵무기를 사실상 보유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 시선이 그때보다 더 곱지 않다”는 점도 지적했다.

또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표현한 부분에 대해 그는 “금강산 전야제는 금강산 관광 재개로 이어지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 마식령 스키장을 사용하는 것은 대표 선수훈련이 될 수밖에 없어 완전히 이벤트고 대북제재 위반”이라며 “이것은 당파적인 것이 아니라 우리 대한민국의 국익적 차원에서 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프로필 사진


















[이슈] 北 피격 사건 연령별로 어떻게 보나… 3040대 무관심, 20‧60대 열독
북한의 연평도 NLL해상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세대별로 관심도가 크게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이 일어난 22일 이후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많이본 뉴스’의 세대별 결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 결과, 세대별로 자주 보는 뉴스의 성격이 아주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이에 정치권은 각자의 해석을 내놓고 있다. 본지의 조사에 따르면, 20대와 60대 이상 세대는 북한의 NLL 피격 사건과 관련한 소식을 다루는 뉴스들을 중점적으로 봤다. 반면 범여권 지지 성향이 강한 30대와 40대는 해당 사건에 대한 뉴스는 거의 보지 않고, 경제와 생활 이슈를 다루는 뉴스를 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종의 ‘뉴스 편식’ 현상이 광범위하며, 그것이 세대별로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는 뜻이다. 9월 29일 현재 시점에서, 20대가 가장 많이 본 뉴스는 사망한 공무원의 월북 가능성 관련 기사인 반면, 40대가 가장 많이 본 기사는 이방카 트럼프의 미국 부통령 지명 가능성 관련 기사이다. 60대의 경우 상위권 랭킹기사는 전부 정치 기사로 구성돼 있다. 대북 인식 차이‧의도적 스크리닝 가설 제기돼 이러한 현상에 대해 여러 해석이 나온다. 첫째로, 북한에 대한 세


[김능구의 정국진단] 이학영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⑤ “이낙연 대표, 유연함과 안정감에 공정에 단호함도 보여줬다”
[폴리뉴스 대담 김능구 대표, 박상주 부장, 정리 강영훈, 김유경 기자] 21대 국회 전반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을 맡은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3선·경기 군포시)은 이낙연 대표에 대해 “당 대표로서 사적 관계와 공적 관계를 분리해 낼 줄 아는 단호함을 보여줬다. 유연함과 안정감이 있는 데다가 공정하게 잘할 수 있다는 기대를 보여줬다. 여당의 대표로서 부족하지 않다”고 말했다. 23일 이 의원은 국회 본청에서 열린 <폴리뉴스> 창간 20주년 국회 상임위원장과의 만남 특집으로 김능구 대표와 ‘정국진단’ 인터뷰를 하였다. 이 의원은 새롭게 출범한 이낙연 당 대표 지도부를 어떻게 보는 가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잘할 것으로 본다. 이낙연 대표의 정치 경험이 오래됐다. 정치과정에서 크게 국민에게 지탄받은 경우가 없었다. 그것은 안정적으로 정치를 해왔다는 증거이다. 그러므로 크게 염려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지세력, 팬덤세력 부분이 부족하다는 의견에 “결국 국민의 결정이다. 국민의 지지를 많이 얻는 사람이 미래의 지도자가 된다. 그래서 국민을 보고 정치를 하면 늘 가능성이 열려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다만 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