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 50% 넘었다”

실시간 뉴스

    “한국당과 선거연대? 배제대상이지 연대대상 아니다, DNA가 다르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폴리뉴스 정찬 기자]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안철수 전 대표의 서울시장 선거 출마여부에 대해 “지금 현재로선 가능성이 50%는 넘었다”며 안 전 대표의 출마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박주선 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말하고 “본인이 당을 위해 어떠한 역할이나 봉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얘기했기 때문에 앞으로 인재 영입 결과를 놓고 마땅치 않으면 유승민 대표와 상의해 안 대표 출마 권유를 하고 그런 방향으로 가볼까 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안 전 대표에게 출마권유를 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어제 창당해 가지고 오늘 현충원에 참배하러 가는데 아직 그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는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 이벤트 효과가 극대화하는 ‘서울시장 후보 안철수’ 카드를 지방선거 승부수로 삼겠다는 뜻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또 지역별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 박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는 경쟁관계에 있고 자유한국당은 극단 우경화돼 있는 보수인데다 국정농단 책임을 지고 있는 분들이기 때문에 그분들과는 연대나 연합의 대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선거공학적으로 승리만을 목적으로 해가지고 정치적 혼란과 혼동을 가져오는 그런 정치행태는 시정할 필요가 있다”고 선거연대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러나 한국당 쪽에서는 바른미래당과의 선거연대에 대해 유연한 입장이라는 지적에 “어떤 근거로 그렇게 생각했는지 모르겠다”며 “한국당은 극복과 배제의 대상이지 연합과 연대의 대상이 절대 될 수가 없다. 왜냐하면 DNA가 다르고 그 다음에 국민에게 지는 죄가 너무 크기 때문에 그것이 국민들로부터 면죄부를 받기 전에는 같이 할 수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민주평화당이 바른미래당이 호남을 배신했다고 주장하는데 대해 박 대표는 “지역주의를 극복해서 동서화합을 이루고 호남의 정신과 가치를 더 크게 넓히고 그것이 국민적 가치로 승화를 시키기 위해선 양당 통합을 위한 외연확대가 절대 필요하고 그것이 바로 호남정치 발전을 위해서도 대한민국 정치 선진화를 위해서 절대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런 내용을 호남인들이 반대한다고 저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지금 선동과 감정적 대응을 하다 보니까 찬반 지지가 바른미래당과 민평당에 대한 지지가 나눠져 있긴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이성적 판단의 시기가 오게 되면 명분과 정도의 길을 걷는 바른미래당에 대한 지지회복이 분명히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