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MB, 동정심 사려하지만 믿을 사람 없다, 차명재산 엄청나”

실시간 뉴스

    “구속 가능성은 6:4 정도, 만약에 구속한다면 한 번 정도 더 부를 것”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검찰 소환을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변호사단 고용에도 경제적 어려움이 있다고 주장한데 대해 “동정심을 사고 싶겠지만 이 말을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제가 아는 차명재산만 해도 엄청나게 많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 측이 전 재산을 사회 환원했고 서울시장과 대통령 재직 때 월급도 받지 않고 일해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한데 대해 “소가 웃을 일이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한때 그러지 않았나? 자기 통장에  29만 원밖에 없다는 얘기하고 똑같은 일”이라며 이같이 비난했다.

    또 그는 이 전 대통령의 핵심적인 불법 혐의에 대해 “뇌물수수다. 국정원 활동비 대납도 뇌물수수고 삼성 소송 대납도 뇌물수수고 이팔성 회장, 김백준 비서관으로부터 받은 돈들도 뇌물수수, 다스를 통해 그동안 빼 쓴 돈이 있지 않나? 이게 수백억 원에 달하는데 다 뇌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면서 자신이 다스 실소유주도 아니라는 입장인데 대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것은 검찰 수사를 통해서 거의 다 밝혀진 것인데 다스 실소유주가 아니라고 주장을 해야만 본인이 빠져나올 수가 있기 때문에 그러는 것”이라며 “알면서도 끝까지 거짓말을 해야 되는 상황이다. 막다른 골목에 이른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혐의 부인 논리를 깰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깰 수 있다고 본다. 왜냐하면 영포빌딩에서 나온 서류들이 결정적인 서류들”이라며 “(자택 압수수색은 않고) 마무리했는데 거기서 입증할 만한 자료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지난 두 달 동안 수사를 상당히 탄탄히 했다. MB와 BBK와 다스의 그 과정을 알고 있기 때문에 어디가 핵심 포인트고 어디가 아킬레스건이라는 것을 대충 알고 있다”며 “영포빌딩 서류들이 압수수색에서 나오지 않았으면 측근들이 아마 이렇게 무너지지 않았을 것인데 측근들이 다 무너졌다”고 검찰의 혐의 입증 가능성을 높게 봤다.

    이 전 대통령 구속 가능성에 대해 “구속하는 게 당연하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지금 뇌물수수의 액수가 100억이 넘는다”면서도 “만약에 검찰이 정무적 판단을 한하면 그런 요소들을 감안할 여지가 남아 있다”고 법적으로는 구속이 당연하지만 정무적인 판단을 할 경우 불구속 기소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검찰 내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수감 상황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마저 구속시키는 걸 상당히 부담스러워 하며 고민한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대해 “(구속 수사를) 부담스러워하는 핑계일 수도 있다”며 “아직 검찰 내에 MB 시절 혜택을 받은 검사들이 남아 있다. 그런 부분하고도 연결되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에 대해 “현실적으로 6:4 정도”라며 “제대로 수사한다면 구속해야 한다고 보는데 만약에 검찰이 구속을 할 거면 한 번 정도 더 부를 것 같다. 법원에서 구속영장을 발부할 것이냐, 말 것이냐에 대한 하나의 넘어야 될 난관이 더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에 검찰이 구속을 할 거다 하면 이 전 대통령을 한 번 더 부를 것이라고 생각하고 이 전 대통령을 그냥 불구속 기소할 거라고 하면 아마 이번 한 번에 끝내지 않을까”라고 전망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