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능구, 북한 핵폐기 평화대장정 “미국 중심의 국제사회 재제와 문재인 대통령 평화행보, 김정은 위원장 자신감에서 비롯돼”

실시간 뉴스

    [김능구의 정국진단] "북미정상회담 이전에 신뢰 주기 위해 선제적인 행위들이 계속 이어질 것"

    <사진 = TV조선 '뉴스현장'>

    [폴리뉴스 신주리 기자]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가 29일 TV조선 <뉴스현장>에 출연, 4.27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모저모를 되짚었다.

    김 대표는 4.27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위원장이 핵 실험장 폐쇄를 위해 한미 전문가와 언론을 부르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 “지금까지 북한은 경제적인 보상과 조치가 있을 때 상응하는 조치를 했기 때문에 당혹스러울 수 있다”며 “지금 선제적으로 핵실험장을 폐쇄하겠다는 말인데 ‘저 속셈은 뭘까’ 궁금해 할 수도 있고, 한편으로는 위장평화공세가 아니냐 불안할 수도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핵폐기의 평화대장정이 이뤄지고 있는 것은 미국을 중심으로 중국까지 가세한 국제사회의 압박, 제제와 베를린 선언부터 일관되게 나타내는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행보가 중요한 요인 중 하나이고, 중요한 또 하나는 김정은 위원장의 자신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자신감이라는 게 막연한 자신감이 아니라, 역지사지의 관점으로 북한의 입장을 잘 해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북한에서는 가장 두려운 게 미국”이라며 “미국에서 언제든지 자기들을 압살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생존을 위해서 미국과의 관계가 정상화 되어져야 한다. 정상화가 되려면 할 수 있는 게 핵밖에 없어 개발해 왔는데, 지금 핵 무력을 완성한 이후에 미국과의 정상화가 이루어져야 된다고 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지금까지 몇 번에 거쳐서 불신을 자초했기 때문에 미국이 신뢰하지 못하므로, 이제는 먼저 신뢰를 보여주지 않으면 안 된다”며 “그래서 미국에 선제적으로 해 나가는 것이고, 앞으로도 아마 북미정상회담 이전에 신뢰를 주기 위해 선제적인 행위들이 계속 이어지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 북한 조선중앙 TV의 남북정상회담 생중계

    “김정은 위원장의 자신감과 핵 폐기에 대한 신뢰 높여줘”

    김 대표는 4.27 남북정상회담의 남북한 생중계와 관련해 “우리 TV에서는 두 정상 내외의 모습이 안 나왔다”며 “그런데 조선중앙 TV에서는 나왔는데, 그 내용을 보면 김정은 위원장이 처음부터 끝까지를 주도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고, 상당한 자신감의 표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언론이나 야당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 발언하지 않은 것을 많이 지적했다”며 “조선중앙 TV에서는 선언문에 명기되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조선중앙 TV가 저런 것을 보여주는 게 처음이다. 우리의 생중계와 비교해 북에서는 어느 정도 중계될까 아주 궁금했는데, 거의 가감 없이 중계한 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상당한 자신감과 이번 핵 폐기에 대한 신뢰를 높여줬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 노벨평화상,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갈구할 것

    “북미정상회담의 성공, 트럼프의 중간선거, 재선을 위해 필요”

    김 대표는 5말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노벨평화상을 가장 갈구하는 사람은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아닌가 본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역사적 회담으로 만들고, 동북아 평화와 세계 평화에 기여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하는 것은 트럼프의 재선 고지와 다가오는 중간선거를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지금 트럼프는 ‘러시아게이트’다, ‘성스캔들’이다 해서 국내정치에서 상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그 부분을 일거에 반전시킬 수 있다는 측면에서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가장 갈구할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정치자금 의혹, 조폭 개입 논란에 휩싸인 은수미 의원

    “은수미 의원이 선거법 관련해 소홀했다고 봐야”

    김 대표는 최근 조폭 연류설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 관련 “선거법이 굉장히 엄격해, 출판기념회 같은 곳에서 가수가 노래를 불러도 기부행위로 선거법위반이 된다”며 “오래전 현재 여당의 중진의원도 친구 회사에서 운전기사를 제공받은 것도 정치자금법 위반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은수미 전 의원이 비례대표 의원을 지냈는데 정말 자원봉사인지 아니면 자원봉사를 위장한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인지 정치인들은 철저히 따져봤어야 한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은 의원이 좀 소홀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들 지적했듯이 은수미 전 의원뿐만 아니라 정치인 모두에게 닥칠 수 있는 것”이라며 “은수미의원이 비례대표의원을 그만 두고 나서 청와대 여성비서관에 가기 전에 이루어진 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문제는 정치인들이 교도소 담장 위를 왔다 갔다 할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인들이 정말 경계해야 될 부분”이라며 “차후에 모든 정치인들에게 경계의 대상이 돼야하지 않나 본다”고 말했다.

    신주리 기자 shi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