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보이소] 김관영 "바른미래당, 긴밀한 협의를 통해 국회 정상화 노력 " 

실시간 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 4월 27일 있었던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문재인 정부 1년 중 가장 큰 성과"라며, "잘한 일이고 반드시 성과를 내야 한다"고 평가하면서도, "상당한 정도의 북한 핵 폐기가 이뤄지기 전까지는 북한에 대한 제재가 해제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를 위해서 "이행을 담보할 수 있는 장치가 좀 더 촘촘하게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헌법 개정 및 정치 개혁 특별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를 맡고 있기도 한 김 의원은 "개헌안을 들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방문하면서, 자유한국당이 실제로 개헌에 대한 의지가 상당히 강하다고 확인했다"며, "자유한국당이 6월 투표에 반대하니, 자유한국당의 5월 합의·9월 국민투표 안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4월 18일, <폴리뉴스> 김능구 발행인은 김관영 의원을 만나 '남북문제'부터 '개헌', '드루킹 사건', '지방선거', '탄핵', '두 전직 대통령의 구속'까지, 현안에 관한 대담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를 마치고 국민들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시지 들어보이소~

    국회에 대해서 많은 실망을 하고 계신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국회가 개헌도 해야 되고, 또 추가 경정 예산도 통과해야 되는 막중한 입장입니다. 여러 가지 방송법 문제, 드루킹 문제, 김기식 문제로 인해서 국회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고 있습니다만 긴밀한 협의를 통해서 정상화 시키고, 국민에게 새로운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또 바른미래당도 이념 초월하고, 지역 초월한 가치정당, 문제해결 정당으로서 국민의 신뢰를 다시 얻을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또 폴리뉴스의 생생한 뉴스를 기대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은재 기자 ejlee@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