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협, 드루킹 특검 후보 4명 추천…야3당·대통령 선택만 남아

실시간 뉴스

    김봉석·오광수·임정혁·허익범 변호사 선출

    대한변협으로부터 추천된 (왼쪽부터)김봉석·오광수·임정혁·허익범 변호사. (사진=대한변협)

    [폴리뉴스 박예원 기자]대한변호사협회가 드루킹 특별검사 후보자 4명을 선출했다.

    대한변협은 3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봉석(50·사법연수원 23기)·오광수(57·사법연수원 18기)·임정혁(61·사법연수원 16기)·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변호사(가나다순) 등 4명의 특검 후보자를 추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검 추천은  '드루킹의 인터넷상 불법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된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에 따른 것으로, 지난달 21일 규정된 특검후보추천특별위원회의 논의와 역대 변협 협회장으로 구성된 자문회의의 의견을 수렴해 선출됐다.

    대한변협은 "이번 특검은 '드루킹' 김동원 등이 불법 댓글 조작을 했는지와 그 과정에 정치권이 관여했는지를 규명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수사력과 조직 통솔력, 강직함, 객관적, 중립적 인물 등을 원칙으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야3당 교섭단체는 이중 2명의 후보자를 대통령에게 서면 추천하게 되며, 대통령은 특검 후보자 추천서를 받은 날로부터 4일 이내 1명을 특검으로 임명해야 한다.

    특검 후보자 4명 약력

    추천된 후보자 4명의 약력은 아래와 같다.

    김봉석 변호사는 1967년 경남 고성 출생으로 진주고와 서울대 법대를 거쳐 사법시험 제33회에 합격했다. 1997년 부산지검 검사를 시작으로 대검 검찰연구관, 춘천지검 원주지청 부장검사, 울산지검 특수부 부장검사, 부산지검 부장검사, 청주지검 부장검사,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 부장검사, 대구지검 경주지청장, 법무부 형사사법공통시스템운영단장, 수원지검 부장검사, 수원지검 안양지청 차장검사, 대전고검 검사(공정거래위원회 파견)를 19년에 걸쳐 역임했다. 현재 법무법인 담박 변호사로 재직중이다. 중앙선관위 디도스 공격사건과 국내 거점 보이스피싱 사건을 수사했다.

    오광수 변호사는 1960년 남원 출생으로 전주고와 성균관대 법대를 졸업했다. 법무법인 인월 대표변호사로 재직중이다. 1989년 부산지검 검사를 시작으로 대검 검찰연구관, 광주지검 해남지청장, 인천지검 특수부 부장검사, 대검 중수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부장검사, 대전지검 서산지청장, 부산지검 2차장검사,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 수원지검 안산지청장, 대구지검 1차장검사, 청주지검장, 대구지검장,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을 역임했다. 김우중 대우그룹 회장 분식회계 사건, 한보그룹 분식회계 사건,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 비리사건, 마우나 리조트 붕괴사건 등을 수사했다.

    임정혁 변호사는 1956년 서울 출생으로 중앙고와 서울대 법대를 거쳐 사법시험 제26회와 행정고시 제28회에 합격했다. 1987년 대구지검 검사를 시작으로 대구지검 공안부장, 대검 공안과장, 서울중앙지검 공안부장, 사법연수원 교수, 서울고검 형사부장, 대검 공안부장, 서울고검장, 대검 차장검사, 법무연수원장 등 총 29년간 검찰에 근무한 대표적인 공안통이다. 법무법인 산우 대표변호사로 재직 중이며, 제4기 대법원 양형위원회 위원을 역임했다. 1995년 조지워싱턴대에 방문교수로 다녀왔다.

    허익범 변호사는 1959년 부여 출생으로 덕수상고와 고려대 법대를 졸업후 사법시험 제23회에 합격했다. 1986년 대구지검 검사를 시작으로 부산지검 부장검사, 인천지검 공안부장, 서울남부지청 형사부장, 대구지검 형사부장을 역임했다. 건국대 법전원 겸임교수를 역임했으며, 법무법인 산경 변호사로 재직 중이다. 2017년부터 대한변협 법전원 평가위원장을 맡으면서 상충되는 이해관계를 조정하며 법전원 평가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서울변회의 특검후보 추천을 받았으며, 서울변회 부회장(2009)과 교육위원장(2011)을 역임 후 서울변회 분쟁조정위원장을 맡고 있다. 2011년 선거방송심의위원회 위원장을 지냈으며, 서울중앙지법 조정위원, 서울변호사회 분쟁조정위원장,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감정위원, 국회 기록보존위원, 고양시문화재단 인사위원,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을 맡고 있다.

    한편 대한변협의 특검후보 추천은 1999년 조폐공사 파업유도, 2001년 이용호 게이트, 2007년 삼성 비자금 등에 이어 7번째다.
     

    박예원 기자 yewon829@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