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MB 대선 '매크로 여론조작' 정황 드러나...민주당 “공소시효 남아있다”

실시간 뉴스

    “2006년 지방선거부터 매크로 활동 시작”

    과거 한나라당이 대선 등의 선거운동 과정에서 매크로를 통해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특검의 파장이 거센 가운데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2007년 대선 등을 비롯한 선거운동 과정에서 ‘매크로(자동입력 반복) 프로그램’을 활용,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

    5일 <한겨레>는 과거 한나라당이 2006년 지방선거를 시작으로 2007년 17대 대선, 2011년 대표 최고위원 경선에 이르기까지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포털에 댓글작업을 하는 등 여론 조작을 이어갔다고 보도했다.

    지난 2004년부터 2012년까지 한나라당 A의원 사무실에서 직원으로 근무한 ㄱ씨는 “2006년 지방선거를 시작으로 각종 선거 캠프에 온라인 담당자로 참여했다. 매크로를 활용해 댓글을 달거나 공감 수를 조작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실을 알린 ㄱ씨는 <한겨레>와의 만남에서 지난 2011년 6월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 당시의 캠프 상황실장으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를 증거로 제시했다. 문자메시지에서 상황실장이 ‘네이버 등 포탈사이트 검색 1순위 작업 대책 시행 바람’이라고 전했고 ㄱ씨는 ‘야간 매크로 세팅하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이후 상황실장은 ‘매크로 했니?’라고 상황을 파악한다.

    이 같은 문자메시지에 대해 ㄱ씨는 “당시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을 앞두고 홍준표, 원희룡, 나경원 등이 출마해 계파 갈등이 첨예하던 상황에서 경쟁자에 대한 부정적 이슈를 검색어 1위로 올리기 위해 매크로를 활용해 계속 검색이 이뤄지도록 조작한 것”이라는 설명을 내놓았다. 

    2011년 당시 한나라당 대표는 이명박 정부 임기초반 원내대표를 수행한 안상수 대표였으며, 2011년 재보궐선거의 패배로 지도부와 함께 사퇴한 바 있다. 이후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을 통해 홍준표 대표가 한나라당 대표 자리에 올랐다.

    ㄱ씨는 2007년 17대 대선,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 캠프에서도 매크로를 통한 여론 조작을 실시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ㄱ씨는 선거운동 사무실이 아닌 여의도 이룸빌등에서 ‘사이버팀’으로 활동했으며, 중앙당이 제공한 100개 이상의 네이버 아이디로 이명박·MB관련 연관 검색어를 조작했다. 또한 부정적 기사에 댓글을 다는 일까지 진행했다. 

    ▲민주당 “철저한 수사필요”-한국당, 침묵
    해당 보도에 대해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무려 12년 전부터 조직적으로 댓글조작이 자행돼 온 사실에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한나라당 시절부터 공식 선거캠프가 여론조작을 했다면, 이는 정치브로커이자 일반인이 저지른 드루킹 사건과는 차원이 다른 범죄”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공직선거법의 공소시효는 만료되었지만 업무방해죄는 적용이 가능하다”며 “정당의 공식선거운동 캠프의 조직적이고 계획적인 여론조작 행위는 국민 주권의 핵심이자 헌법이 보장하는 선거권을 훼손한 헌정농단으로 수사 당국은 철저한 수사로 지난 10여 년의 범죄 행위에 대해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한나라당의 매크로 프로그램 사용 보도와 관련해 당의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동인 기자 handongin12@polinews.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