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30.4℃
  • 맑음강릉 35.0℃
  • 연무서울 30.5℃
  • 구름조금대전 31.8℃
  • 구름조금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1.7℃
  • 맑음부산 28.3℃
  • 구름조금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29.0℃
  • 맑음강화 27.4℃
  • 맑음보은 31.6℃
  • 맑음금산 31.3℃
  • 구름많음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32.4℃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경제

맥쿼리투자신탁운용 부사장에 이경수씨

[폴리뉴스 한수린 기자] 맥쿼리투자신탁운용은 다음 달 1일자로 이경수 마케팅·영업담당 본부장을 부사장으로 임명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신임 부사장은 칼 자콥슨 대표이사를 도와 맥쿼리투자신탁운용의 경영과 사업 전반을 지원하고 마케팅과 영업 업무도 계속 맡는다.

맥쿼리투자신탁운용은 또 전경대 주식운용팀 부문장을 주식운용 최고투자책임자(CIO) 직무대행으로 임명했다.


















[이슈] 日 참의원 선거 ‘과반수 확보’에 정치권 ‘긴장’...추가 경제보복 우려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 21일 치러진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일본 여권세력이 ‘과반 의석 확보’에 성공하면서 한국 정치권은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 가능성에 더욱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2일 다가올 일본의 추가 조치에 집중하며 ‘경제침략’에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을 향해 ‘도를 넘는 백태클’을 자제하고 초당적으로 협력하라며 압박에 나섰다.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도 각각 일본의 참의원 선거 결과를 언급·평가하며 일본의 추가 보복 및 개헌 추진 가능성을 우려했다. 또한 이들은 자국 이슈를 덮기 위해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감행한 일본의 의도를 질타했다. 다만 자유한국당은 이날 일본 선거 결과에 대한 별다른 언급 없이 ‘정부·여당 때리기’에 집중했다. 주말 동안 이뤄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의 ‘신(新)친일’ 프레임을 ‘국민 편가르기’라고 평가하며 규탄했다. 또한 문재인 정권이 국난을 이겨낼 의지 없이 총선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日 여권, 참의원 ‘과반’확보...개헌은 ‘난망’ 22일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124석을 두고 열린 참의원 선거에서 일본 여당


[반짝인터뷰] 김종훈 “美 하원, ‘종전선언지지’ 통과...대북강경기조 바뀌고 있다”
미국 연방하원은 지난 12일(현지시간) 한국전 정전협정 66년 만에 '종전선언을 지지'하는 ‘외교를 통한 대북문제 해결과 한국전쟁의 공식 종전을 촉구하는 결의’ 조항이 들어간 국방수권법을 통과시켰다. 이와 관련해 지난 1월, 2차 북미정상회담이 진행되기 전 미국을 찾아 해당 법안을 발의한 미 민주당의 로칸나 의원과 의원 외교를 펼친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이번 결의를 통해 대북 강경기조나 미국 연방의회 분위기도 바뀔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 연방하원은 내년도 미국의 안보와 국방정책, 국방 예산안을 담은 2020회계연도 ‘국방수권법’ (H.R. 2500) 법안을 통과시켰다. 해당 결의가 실제 법적 구속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지난 1953년 정전협정이 체결 된 후 66년 만에 미 연방의회에서 종전선언을 지지하는 결의가 통과 된 만큼 그 역사적 의미가 높게 평가되고 있다. 지난 1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미국을 찾아 로칸나 민주당 의원과 한국전 종전선언 연방하원 결의안(HR 152) 발의에 힘을 보탠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폴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결의를 통해 대북 강경기조의 미국 연방의회 분위기도 바뀌고 북미 관계 개선과 종전, 평화협정 체결

[카드뉴스] ‘분양가 상한제’란 무엇일까

[폴리뉴스 노제욱 기자] 최근 정부가 공공택지에 이어 민간택지 아파트에도 ‘분양가 상한제’를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곧바로 그 효과와 부작용에 대해 찬반 논쟁이 이어졌는데요. 검토하겠다는 말만으로 주목받는 ‘분양가 상한제’. 무엇인지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분양가 상한제는 말 그대로 아파트의 분양 가격에 상한선을 정하는 건데요. 한마디로 정부가 건설사에 ‘이것보다 높게 분양가를 정할 수 없다’는 선을 정해주는 것입니다. 사실상 정부가 분양가를 직접 규제하겠다는 것이죠. 분양가 상한제는 택지비에 정부가 정한 기본형 건축비를 더하는 방식으로 분양가를 산정하는 방식입니다. 주변 시세와 크게 관계없이 정해지는 만큼 분양가가 현재보다 낮아질 가능성이 크죠. 특히 강남 재건축·재개발 지역 등 분양가가 높게 정해지는 아파트일수록 영향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문제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 분양가 상한제가 확대 실시될 경우,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 사업이 추진력을 상실할 가능성이 높은데요. 이 경우 공급 침체가 원인이 된 집값 상승이 현실화할 수 있습니다. 물론 분양가를 안정화시키고 현행 선분양 제도를 후분양으로 바꾸는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

[카드뉴스] '촛불 검사' 윤석열, 검찰총장 되다

윤석열은 1960년생으로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사법연수원 23기이며, 2013년 4월 박근혜정부 국정원 대선개입의혹 특별수사팀장을 맡았다가 수사외압을 폭로하면서 좌천성 인사를 당한바 있다. 당시 국정감사에서 "조직을 대단히 사랑하고 있다"면서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고 말해 화제가 됐다. 이후 2016년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을 맡으며 '촛불검사', '적폐청산의 아이콘'으로 복귀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을 역임했다. 지난 6월 17일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 사실을 전하며 윤 후보자에 대해 "검찰 내부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다", "검사 재직시절부터 부정부패를 척결해왔고 권력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윤 후보자의 국정농단, 적폐청산 수사 경험을 높이 평가하며 "시대적 사명인 검찰 개혁과 조직 쇄신의 과제도 훌륭하게 완성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석열은 8일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을 강조하며 "검찰의 조직과 제도, 체질과 문화를 과감하게 바꿔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