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3.8℃
  • 구름조금서울 26.3℃
  • 구름조금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1.4℃
  • 구름조금광주 24.7℃
  • 구름조금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2.9℃
  • 구름조금제주 22.2℃
  • 구름조금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4.6℃
  • 맑음강진군 24.5℃
  • 구름조금경주시 22.7℃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소상공인

상암동맛집 '구리돌곱창', 특화된 손질로 냄새없고 퀄리티 높은 소곱창 이목

곱창은 다른 살코기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며 독특한 맛과 식감으로 오래전부터 사랑받은 내장 부위다. 특히 소 곱창은 콜라겐이나 엘라스틴 같은 탄력섬유가 많으며, 고단백 저콜레스테롤 식품으로서 소화효소를 다량 함유해 어떻게 요리해도 소화분해 작용이 뛰어나다. 이에 남녀노소 간식이나 식사, 술안주 등 다양한 용도로 섭취하며, 주로 구워 먹거나 전골로 요리한다.

특히 다량 함유된 소화효소와 단백질 때문에 특유의 냄새가 나기 마련인데, 곱창을 전문으로 다루는 곳에서는 냄새를 효과적으로 없애기 위한 남다른 노하우를 연구하기도 한다. 이처럼 냄새를 포함해 곱창의 쫄깃쫄깃한 식감과 곱창 맛을 좌우하는 곱 등이 곱창 맛집을 선택하는 데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특화된 손질로 냄새가 없고 쫀득한 식감을 살린 곳으로는 상암 맛집 '구리 돌곱창'이 잘 알려져 있다. 이 집은 매스컴에도 소개되며 최근 높은 수요를 보이는 상암동 월드컵경기장 맛집으로 입소문 나고 있으며, 구리에 30여 년 동안 꾸준히 운영해온 본점을 두고 있다. 

대표 메뉴는 소곱창구이와 곱창전골이 있다. 특히 곱창전골은 푸짐한 곱의 고소한 맛과 진한 국물 맛으로 더운 여름에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술안주로도 수요가 높아 상암동 소곱창전골 맛집이라는 평을 얻고 있다.

그 밖에는 소막창, 소대창, 양깃머리, 염통구이 등 구워 먹는 메뉴와 마무리로 즐겨 먹는 볶음밥이 있다. 구이 메뉴는 주문 시 초벌한 상태로 제공되며, 싱싱한 부추 무침과 양파, 양카간장절임 등과 함께 먹으면 더욱 맛있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하늘공원맛집 구리돌곱창 상암점 관계자는 “서비스로 간과 천엽, 시래기 국을 제공하고, 내장 구이는 부위별로 골고루 맛볼 수 있는 모듬구이로도 맛볼 수 있다. 곱창전골은 매콤하면서 진한 육수에 각종 채소와 곱, 우동사리가 푸짐하게 더해져 사계절 내내 만족도 높은 메뉴다”고 전했다.

한편, 맛집을 선택할 때는 맛과 가성비, 식자재의 품질, 위치, 후기 들을 참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슈] 유시민 ‘계몽군주’ '통큰 결단' 후폭풍…野 맹공 "분신들 요설, 여권 떨거지, 야만적 칭송" ”文 물러나라“
북측에 의한 우리 공무원 피격 및 시신 소각 사건의 후폭풍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특히 여권의 핵심 인사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김정은 계몽군주’ 발언과 기타 인사들의 여러 망언성 발언 이후, 여론의 역풍이 불었고 이에 보수 야권이 총공세에 나섰기 때문이다. 또한 여당이 해당 사안에 대한 야당의 긴급현안질의 요청을 거부하면서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유 이사장은 실종 공무원의 사망 사건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 소식이 전해졌던 지난 25일, 김 위원장을 두고 “내 느낌에는 계몽군주 같다”고 발언해 큰 여론의 비판의 대상이 됐다. 유 이사장의 발언을 다룬 기사에 수만 개의 ‘싫어요’가 기록될 정도였다. 앞서 유 이사장은 서해 실종 공무원 총격사망 사건에 대한 북한 측의 사과 소식이 전해진 지난 25일 ‘10·4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을 두고 “내 느낌에는 계몽군주 같다”고 말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유 이사장 이외에도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의 “(김정은의) 통 큰 결단”, 김원웅 광복회장의 “그간 친일에 뿌리를 두고 분단에 기생하여 존재해온 세력이 끊임없이 민족을 이간시키고, 외세에 동


[김능구의 정국진단] 이학영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③ "중소기업 적합업종에 대기업 진입, 산업 생태계 교란 우려"
[폴리뉴스 김유경 수습기자] 21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을 맡은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3선·군포시을)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에서 해제된 중고차 매매업에 대해, 대기업이 진출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영세자영업자들의 입장을 최대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폴리뉴스>는 지난 23일 창간 20주년 특집으로 국회 상임위원장과의 만남뷰를 진행했다. 본지 김능구 발행인은 이학영 산자위원장을 국회 본청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실에서 만나 인터뷰했다. 3선 중진인 이학영 산자위원장은 평생을 시민사회 운동에 헌신해온 ‘시민사회 대부’라 불리는 의원이다. 이 위원장이 최근 관심을 두고 있는 현안은 중고차 매매 시장의 대기업 진입 문제다. 지난해 2월 중고차 매매업이 중소기업적합업종에서 해제됐다. 대기업도 중고차 매매에 뛰어들 수 있게 된 것이다. 정부는 중고차 매매업을 다시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할지를 놓고 고심 중이다. 이 위원장은 “시장에서 불리한 지위에 있는 쪽(영세소상공인)이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대책 마련 전에 섣부르게 규제를 풀어선 안 된다”는 입장이다. 이 의원은 산업계 규제에 대한 정치인의 자세를


검찰, ‘휴가 연장 의혹’ 추미애 장관·아들·보좌관 등 불기소...“외압 없었다”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검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휴가 연장 의혹’과 관련, 추 장관과 서씨 등 주요 관련자들에 대해 불기소처분을 내렸다. 서울동부지검 형사 1부(김덕곤 부장검사)는 28일 추 장관과 아들 서씨, 추 장관의 전 국회보좌관 A씨와 당시 서씨 소속 부대 지역대장 B씨 등 4명을 혐의없음으로 불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수사 결과 의혹이 제기된 병가 등 휴가 신청 및 사용 과정에서 위계나 외압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고, ‘부대 미복귀’는 휴가 승인에 따른 것으로 군무이탈 범의가 인정되기 어렵다”고 밝혔다. 검찰은 “최초 병가, 연장 병가 및 정기 휴가는 모두 지역대장의 승인 하에 실시됐다”고 설명했다. 또 “(서씨가) 수술 및 치료를 받은 사실이 의무기록 등에 의해 확인됐다”면서 “질병을 가장해 사유가 없음에도 병가 승인을 받았다고 보기 어려우므로 근무기피목적위계죄가 성립하기 어렵다”고 발표했다. 검찰은 추 장관이 서씨가 병가 승인을 받는데 영향력을 발휘했다는 군무이탈방조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에 대해서도 불기소 처분했다. 검찰은 “법무부 장관이 청탁에 직접적으로 관여한 뚜렷한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추 장관 부부가 국방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