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7℃
  • 흐림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6.6℃
  • 구름많음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조금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조금보은 12.0℃
  • 흐림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여론조사

[조원씨앤아이] 민주 당대표 적합도 ‘이해찬14%-박범계11%-박영선10%’

민주당 지지층 ‘이해찬20%-박범계16%-박영선12%-송영길12%’, 친문주자 간 컷오프 경쟁 치열할 듯

<쿠키뉴스>는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와 공동으로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적합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빠지면서 노무현 정부 시절 국무총리를 지낸 이해찬 의원이 1위를 차지했다고 18일 전했다.

지난 15~17일 3일 동안 국민 102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결과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차기 당대표 적합도 조사결과 친문 좌장인 이해찬 의원이 14.0%로 가장 높았고 이어 박범계(10.7%)·박영선(10.3%)·송영길(9.4%)·김진표(8.4%) 의원 등 4명의 후보군이 이해찬 의원과 오차범위(±3.1%p) 내 격차에서 뒤쫓았다. 이어 김두관·이종걸 의원은 각각 6.1%, 2.6%였다(없음 19.1%, 잘 모름9.1%).

이해찬 의원은 서울(15.1%), 경기·인천(15.2%), 광주·전라(14.9%)에서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연령별로는 30대(18.4%)와 40대(18.0%)에서 지지층이 두터웠다. 지역별로 보면 박범계 의원이 대전·세종·충청(15.3%)과 부산·울산·경남(14.1%), 박영선 의원이 광주·전라(18.0%)와 강원·제주(26.1%), 송영길 의원이 서울(10.1%)·경기·인천(11.1%)과 광주·전라(113.2%), 김진표 의원이 대전·세종·충청(15.0%)에서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연령별로 보면 30대(15.1%)와 50대(12.3%)는 박범계 의원을, 40대(14.0%)는 박영선 의원의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민주당의 약세 지역인 TK(대구·경북)에서는 이해찬 의원이 12.9%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민주당 지지층(N=434)만 보면 이해찬 의원이 20.3%로 1위였고 2위는 박범계 의원 15.5%였으며 박영선 의원과 송영길 의원은 12.1% 동률로 3위를 기록했다. 이어 김진표 의원 7.2%, 김두관 의원 6.6%, 이종걸 의원 2.4%였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 민주당은 43.2%, 자유한국당 16.8%, 정의당 12.5%, 바른미래당 7.4%, 민주평화당 2.4%였다.

이번 조사결과를 보면 이해찬·박범계·송영길·김진표·김두관 등 친문 또는 신친문 의원들 간의 경쟁이 만만치 않음을 알 수 있다. 8.25 민주당 전대에 나설 당 대표 후보는 오는 26일 열릴 예비경선에서 3명으로 압축된다.

예비경선은 중앙위원회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권리당원이나 일반 국민들과는 다소 괴리가 있다. 중앙위원회 위원은 470여명이며 이들 중 다수가 친문 성향이지만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친문 후보군을 두고 컷오프로 압축될 후보군을 가려내는데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된다. 따라서 컷오프를 앞두고 친문 후보 간 치열한 경쟁은 불가피해 보인다. 

이번 조사는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19세 이상 남녀를 대상(표본수 1023명)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 35%+휴대전화 65% RDD 방식)를 실시한 결과이다. 응답률은 3.3%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슈]北 우리국민 사살에 靑강경대응-北김정은 사과, 정부대응 적절성 논란도
[폴리뉴스 정찬 기자] 연평도 인근 북한 해역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해 남북 긴장국면이 조성되는 듯했지만 정부의 사과 요구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하면서 향후 사태 전개 추이를 지켜봐야 될 상황이다. 지난 24일 군 당국에 따르면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A씨가 실종된 것은 21일 오전 11시30분경이며 하루 뒤인 22일 오후 3시30분 무렵 A씨가 북한 지역에 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당시 A씨는 구명조끼를 입고 확인 미상의 부유물에 탑승해 있었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군은 22일 오후 4시40분 쯤 방독면을 착용한 북한군이 A씨의 월북 표류경위 진술을 듣는 정황을 파악했고 5시간 후인 9시40분께 실종자에게 총격을 가하고 10시 무렵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파악했다. 군은 10시11분경 북한군이 A씨를 태우는 불빛을 포착했다. 군의 판단에 따르면 이 사건은 두 가지 면에서 충격이다. 첫째, 북한군이 민간인에 총격을 가한 후 시신에 기름을 부어 불태운 ‘반인륜적, 비인도적 행위’다. 다음으로 북한군 수뇌부가 A씨 사살과 시신 훼손을 명령한 정황이다. 북한군은 A씨에서 상황을 청취하고 약 5시간 후 사


[스페셜 인터뷰] 이재갑 교수① “코로나, 전국 단위 대규모 발병하면 아수라장 될 것…추석 고향 방문 자제해야”
“추석 직전 2주가 중요하다. 확진자 수를 낮추지 못한 상태에서 전국으로 확산되면 추석 이후의 상황은 광화문 때보다 훨씬 더 엄청날 수 있다. 고향 방문 자제해야 되고, 지금 방역을 철저히 해서 지역사회에 숨어있는 감염자 숫자를 최소화시키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지난 1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우리나라는 전 세계가 호평한 K방역으로 코로나19 감염병 사태가 진정되는 듯 했으나, 8.15 광화문집회를 전후해 재확산 되며 현재 2차 유행 중이다. <폴리뉴스>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2단계로 완화된 직후인 9월 15일,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외래진료실에서'대한민국 코로나 커뮤니케이터'로 알려진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를 만났다. 먼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조치에 대한 그의 의견을 물었다. 이 교수는 “정부 입장에서 고려할 게 많았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2.5단계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소상공인이나 일용직 노동자들이 심각하게 타격을 받는 상황에서 정부가 단계 완화에 대한 압박을 받았을 것이라는 말이다. 그러나 감염병 전문가로서는 상당히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교수는 “아예 처음부터 2단계로 올리고, 2단계로


[스페셜 인터뷰 동영상]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 "코로나, 추석 고향 방문 자제해야"
"추석 직전이 중요하다. 확진자 수를 낮추지 못한 상태에서 전국으로 확산되면 추석 이후의 상황은 광화문 때보다 훨씬 더 엄청날 수 있다. 고향 방문을 자제해야 되고, 지금 방역을 철저히 해서 지역사회에 숨어있는 감염자 숫자를 최소화시키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지난 1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우리나라는 전 세계가 호평한 K방역으로 코로나19 감염병 사태가 진정되는 듯했으나, 8.15 광화문집회를 전후해 재확산되며 현재 2차 유행 중이다. 폴리뉴스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2단계로 완화된 직후인 9월 15일,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외래진료실에서 '대한민국 코로나 커뮤니케이터'로 알려진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를 만났다. 먼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조치에 대한 그의 의견을 물었다. 이 교수는 "정부 입장에서 고려할 게 많았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2.5단계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소상공인이나 일용직 노동자들이 심각하게 타격을 받는 상황에서 정부가 단계 완화에 대한 압박을 받았을 것이라는 말이다. 그러나 감염병 전문가로서는 상당히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교수는 "처음부터 2단계로 올리고, 2단계로 안될 것 같으면 선제적으로 3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