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3.7℃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9.5℃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15.9℃
  • 구름많음제주 20.2℃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2.8℃
  • 흐림강진군 19.5℃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경제

저축은행·대부업체에 풀린 일본계 자금 17조, 회수?…금감원 “실현 가능성 낮다”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일본이 금융 분야 보복조치로 국내 서민금융시장에 풀린 일본계 자금을 회수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금융당국이 “실현 가능성 낮은 이야기”이라고 일축했다.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등을 통해 우리나라에 들어온 일본계 자금은 17조 원 정도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일본계 저축은행의 국내 총 대출은 11조 원으로 업권 전체(59조6000억 원)의 18.5%, 지난해 말 기준 일본계 대부업체의 국내 총 대출은 6조7000억 원으로 업권 전체(17조3000억 원)의 38.5%다.

이를 종합하면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등 서민금융시장에서 일본계 자금이 차지하는 금액은 17조 원 이상, 전체 업권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3%가 넘는다.

현재 일본계가 대주주인 저축은행은 전체 79개 저축은행 중 SBI와 JT친애, OSB, JT 등 4곳이다. 이 가운데 SBI저축은행은 대출액이 6조456억 원에 달하는 업계 1위 은행이다. 또한 대부업체의 경우 전체 8310곳 중 19곳이 일본계다. 19곳 중엔 업계 1위를 점한 산와머니가 포함되어 있다.

국내 대출 시장에서 저축은행은 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없는 저신용자나 대출 한도가 꽉 찬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 대부업체는 저축은행에서도 돈을 빌리기 힘든 사람들이 가는 마지막 서민금융시장이다.

때문에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전체 대출액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일본계 자금이 급격하게 회수되거나, 추후 공급을 줄일 경우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은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러한 우려에 대해 금융당국은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입장이다.

금감원은 이날 발표한 보도참고자료에서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들이 영업자금의 대부분을 국내에서 조달하고 있어 경제보복에 따른 급격한 영업축소 가능성은 제한적”이 평가했다.

실제로 현재 저축은행의 경우 인수 당시 출자금을 제외하고는 일본 자금의 직접 차입이 없고, 대부업체는 전체 대부업체 차입액(11조8000원) 중 일본자금이 약 4000억 원 수준에 그친다.

금감원은 또한 “기한이익 상실 전 여신회수가 어렵고, 타당한 사유가 없는 만기연장을 거부할 경우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건전성이 급격히 악화되는 데다 평판이 손상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만약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가 대출을 중단하거나 회수하더라도 국내 저축은행·대부업체로 대체 가능하다는 것이 업권의 일반적인 평가”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강민혜 기자

경제부에서 금융당국, 은행, 보험, 카드 등을 맡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경제와 금융을 공부하고 취재합니다.

프로필 사진


















[이슈]北 우리국민 사살...靑강경대응-北김정은 사과, 정부대응 적절성 논란
[폴리뉴스 정찬 기자] 연평도 인근 북한 해역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해 남북 긴장국면이 조성되는 듯했지만 정부의 사과 요구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하면서 향후 사태 전개 추이를 지켜봐야 될 상황이다. 지난 24일 군 당국에 따르면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A씨가 실종된 것은 21일 오전 11시30분경이며 하루 뒤인 22일 오후 3시30분 무렵 A씨가 북한 지역에 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당시 A씨는 구명조끼를 입고 확인 미상의 부유물에 탑승해 있었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군은 22일 오후 4시40분 쯤 방독면을 착용한 북한군이 A씨의 월북 표류경위 진술을 듣는 정황을 파악했고 5시간 후인 9시40분께 실종자에게 총격을 가하고 10시 무렵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파악했다. 군은 10시11분경 북한군이 A씨를 태우는 불빛을 포착했다. 군의 판단에 따르면 이 사건은 두 가지 면에서 충격이다. 첫째, 북한군이 민간인에 총격을 가한 후 시신에 기름을 부어 불태운 ‘반인륜적, 비인도적 행위’다. 다음으로 북한군 수뇌부가 A씨 사살과 시신 훼손을 명령한 정황이다. 북한군은 A씨에서 상황을 청취하고 약 5시간 후 사


[김능구의 정국진단] 박수영 ② “진영 논리는 대통령 임명직 1만여개 자리 때문…500여 개로 줄여야”
21대 국회에 입성한 300명 의원 중 초선의원은 151명. 전체 의석에 절반이 넘는다. 국민은 기성 정치인들이 보여주지 못한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그들이 보여주길 기대한다. 그중에서 자신만의 분명한 목소리로 정치 개혁을 꿈꾸는 초선의원이 있다. 부산 남구 갑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다. <폴리뉴스>는 21대 국회 빛나는 초선 특집을 진행했다. 최근 현안부터 자신만의 정치적 신념까지, 분명한 목소리로 보수가 추구하는 가치를 전한 박 의원을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만났다. 박수영 의원은 21대 국회에 입성하기 전까지 한반도선진화재단 대표를 역임했다. 한반도선진화재단은 공동체 자유주의를 이념으로 하는 고 박세일 교수가 창립한 개혁적 보수의 싱크탱크다. 1시간 동안 진행된 박 의원과의 인터뷰에서는 정책을 펴내고 해석하는 논리마다 공동체 자유주의 신념이 곳곳에 묻어있었다. 박 의원은 “공동체 자유주의가 자유와 공동체를 동등한 가치로 본다는 것은 아니다. 자유가 기본이고 우선”이라며 “그래야 개인과 기업이 창의를 발휘해서 사회 전체 파이도 키울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도 “남에게 해를 끼치는 정도까지 자유를 인정해서는 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