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7.4℃
  • 박무서울 14.2℃
  • 박무대전 13.1℃
  • 맑음대구 14.6℃
  • 구름조금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13.5℃
  • 박무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1.0℃
  • 구름조금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12.1℃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10.9℃
  • 구름조금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12.1℃
  • 구름조금거제 14.4℃
기상청 제공

자동차

[8월 완성차 실적] 수출·내수 동반 부진…전년比 2.9%↓

[폴리뉴스 김기율 기자] 지난 8월 국내 완성차업체들의 전체 판매량이 전년 동기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내수와 수출 모두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차·한국지엠·르노삼성·쌍용차 등 5개 완성차업체의 올해 8월 국내·외 판매량은 모두 63만9435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9% 감소했다. 내수 판매량은 11만8479대로 6.2%, 해외 판매량은 52만956대로 2.1% 줄었다.

내수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9.3% 증가한 르노삼성을 제외하고 나머지 4개 업체들은 모두 실적이 부진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기아차와 한국지엠이 각각 3.0%, 15.3% 증가한 데 반해 현대차(-5.5%), 쌍용차(-16.5%), 르노삼성(-7.3%)은 수출이 줄었다.

쏘나타·싼타페 내수 견인…하이브리드 모델 기대감↑

현대차는 지난 8월 국내 5만2897대, 해외 31만148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감소한 36만3045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국내 판매는 9.7%, 해외 판매는 5.5% 감소한 수치다.

내수 시장에서 쏘나타가 전년 동월 대비 42.7% 증가한 8393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견인했다. 이달부터 하이브리드 모델 고객 인도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판매 호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RV 모델은 싼타페 6858대, 베뉴 3701대, 투싼 2583대, 코나 2474대, 팰리세이드 2304대 등 총 1만8167대가 팔렸다. 수소전기차 넥쏘는 전년 동월 대비 474.4% 증가한 247대를 기록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2071대, G70 1471대, G90 1039대 판매되는 등 총 4581대가 판매됐다. G90와 G70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56.5%, 29.3%의 판매 성장세를 보였다.

해외시장 판매는 중남미, 러시아 등 신흥 시장에서의 수요 위축과 판매 부진 등으로 감소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와 싼타페 등 주력 차종들이 전체 판매를 이끌었다”며 “이 달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 코나 하이브리드 모델과 고객 인도가 진행되는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의 원활한 판매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셀토스, 소형 SUV 시장 판매량 1위 기록

기아차는 지난달 국내 4만3362대, 해외 18만5509대 등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22만8871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9% 감소하고 해외 판매 3.0% 증가했다.

국내에서는 K7이 6961대로 가장 많이 팔려 2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모닝 4037대, K3 3252대, K5 2389대 등 총 1만9562대가 판매됐다.

소형 SUV 셀토스는 전월 대비 83.2% 증가한 6109대로 출시 한 달 만에 소형 SUV 시장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3만4701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리오(프라이드)가 2만4529대, K3(포르테)가 2만3753대로 뒤를 이었다.

해외 시장에서는 차종별로 스포티지가 3만6290대, 리오(프라이드)가 2만4704대, K3(포르테)가 2만2167대 판매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고 공격적인 신차 출시, 신흥시장 본격 공략, 친환경차 글로벌 리더십 확보 등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달 출시 예정인 모하비 상품성개선모델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앞세워 판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쉐보레 스파크 두 달 연속 월 3000대 판매…콜로라도·트래버스로 상승 노려

한국지엠의 8월 완성차 판매실적은 총 2만451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 증가했다. 내수 판매는 6411대로 13.3% 줄었지만 수출은 1만9106대로 15.3% 늘었다.

한국지엠의 내수 판매를 견인해 온 쉐보레 스파크는 전년 동월 대비 9.5% 증가한 3618대가 팔렸다. 이는 올해 들어 월별 최대 판매실적으로 두 달 연속 월 3000대 이상 판매를 기록했다.

소형 SUV 트랙스는 24.9%가 증가한 1047대가 팔렸다. 최근 인기리의 방영 중인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8’과 협업하는 등 활발한 마케팅 활동이 주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중형 세단인 말리부는 44.4% 급감한 739대에 그쳤다.

시저 톨레도 한국지엠 부사장은 “스파크, 트랙스 등 쉐보레 브랜드의 판매 주력 차종들이 선전하며 긍정적인 시장 평가를 이어가고 있다”며 “지난 주 사전 계약을 시작한 정통 아메리칸 픽업트럭 콜로라도와 이번 주에 공개되는 대형 SUV 트래버스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바탕으로 상승 모멘텀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QM6 내수 판매 60.7%↑…‘도넛 탱크’로 LPG 명성 이어가

르노삼성은 지난달 내수 7771대, 수출 5216대 등 총 1만2987대를 판매했다.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3% 줄었지만 내수는 9.3% 늘어 전체적으로 2.0% 증가했다.

르노삼성의 대표 SUV QM6가 전년 동기 대비 60.7% 증가한 3784대가 판매되며 내수 판매를 견인했다. 특히 국내 유일 LPG SUV인 LPe 모델은 전체 QM6 판매량의 61.3%를 차지했다.

지난달 르노삼성 전체 LPG 모델 판매대수는 전체 판매대수의 42.4%인 3293대를 기록했다. 독자적 기술인 ‘도넛 탱크’로 기존 LPG 차량 대비 월등한 적재 공간을 제공한 점이 유효했다.

르노 마스터는 328대 판매되며 전월 대비 40.8% 증가했다. 그 중 마스터 밴이 172대, 마스터 버스가 156대 판매됐다.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는 전년 동기 대비 55.1% 감소한 22대가 출고됐다.

수출은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가 3750대,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 1466대로 각각 38.0%, 37.8% 줄었다.

내수 3위는 지켰는데…수출 반등 절실한 쌍용차

쌍용차는 8월 내수 8038대, 수출 1977대 등 총 1만15대를 판매했다.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11.2%, 수출은 16.4%가 줄어 총 12.3% 감소했다.

글로벌 자동차시장 둔화 및 내수 시장 침체에 따른 경쟁 심화 영향으로 판매량이 감소했다고 쌍용차는 설명했다.

내수 시장에서 티볼리 브랜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6% 감소한 3771대가 판매됐다. G4 렉스턴은 24.0% 감소한 1009대, 렉스턴 스포츠는 3.6% 줄어든 3290대를 기록했다. 다만 최근 가솔린 모델을 추가한 신형 코란도는 377.2% 증가한 1422대가 판매됐다. 전월과 비교하면 39.4% 늘었다.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4% 감소했지만 코란도 선적이 진행되면서 반조립제품(CKD)을 제외한 완성차 수출은 전월 대비 10.4% 증가했다. 특히 9월부터는 코란도 M/T 모델이 유럽시장을 시작으로 초도 물량들이 선적될 예정인 만큼 수출 실적 역시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전반적인 시장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를 통해 내수 누계에서는 전년 대비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향후 코란도 가솔린 등 강화된 제품 라인업을 통한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을 통해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슈] ‘협치’ 다짐한 21대 국회...원구성 협상·개헌·검찰개혁·朴사면 등 ‘첩첩산중’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21대 국회가 오는 30일부터 임기를 시작한다. 여야는 ‘동물국회’, ‘역대 최악의 국회’ 오명을 썼던 20대 국회를 극복하고 협치를 통해 일하는 국회를 구현하겠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21대 국회의 의석수 구성은 20대와 사뭇 다르다. 177석 ‘슈퍼 여당’ 더불어민주당은 개헌을 제외한 대부분의 법안 처리가 가능해졌다. 야당을 포용하면서 협치를 선택할 수도 있고, 숫자로 야당을 압박하면서 개헌 드라이브에 힘을 실을 수도 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103석으로 여당을 견제해야 하는 숙제를 안았다. 일단 여야는 국회 개헌을 앞두고 ‘협치’를 강조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내외의 정치·사회·경제 상황이 급변하는 만큼 민생을 챙기는 것이 최대 과제라는 시각이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국회에서 첫 공식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원내대표는 “우리가 코로나19 위기를 잘 극복하고 일자리도 지켜내야 한다”며 “(주 원내대표와) 국정의 동반자로서 늘 대화하고 협의해가면서 국민들께서 기대한 국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도 “코로나19 때문에 전대미문의 어려움을 국민들이 겪고 있다”며 “


[김능구의 정국진단] 배진교② “윤미향 의혹, 민주당 판단 내려야 할 때…개헌시 권력구조는 분권형 대통령제”
[폴리뉴스 송희 기자] 21대 총선에서 정의당의 비례대표로 당선되고 원내대표로 선출된 배진교 당선인은 현재 정치권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민주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배 원내대표는 22일 국회 정의당 원내대표실에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 ‘정국진단’ 인터뷰를 통해 “어쨌든 당사자(윤미향 당선인)와 일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지원했던 단체(정의연)와의 내부 갈등은 대단히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이런 문제 관련해서 적극적으로 당사자들이 나서서 해명하고, 해명을 통해 지금까지 추진해왔던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노력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적극적 해명을 통해서 국민이 납득해야 하는 상황인데, 오히려 해명이 더 의문을 키우는 상황”이라며 “심상정 대표도 이야기했듯, 더불어민주당이 공천한 비례대표 의원이기 때문에 민주당이 판단을 내려야 할 때가 왔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이 문제를 끄는 이유에 대해) 내부 속사정은 잘 모르겠지만, 위안부 할머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했던 많은 사람들의 의견들이 내부적으로 갈릴

[카드 뉴스]코로나19가 쑥쑥 키운 HMR, CMR, 밀키트 시장

[폴리뉴스 송서영 기자]조리시간을 줄여주는 가정간편식(HMR), 간편대용식(CMR), 밀키트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상승하는 추세입니다. HMR은 완전조리 식품이나 반조리 식품을 간단히 데워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입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생선구이’의 3월 매출이 2월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비비고 생선구이는 전자레인지 1분 조리로 완성돼 가격 대비 시간을 의미하는 ‘가시비’ 높은 제품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만두피가 얇은 ‘풀무원 얄피만두’는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2000만 봉을 넘어섰습니다. 얄피만두는 풀무원의 냉동 HMR 사업의 성장동력이기도 합니다. 풀무원은 얄피만두 등 HMR 제품 출시로 지난해 국내 냉동 HMR 시장 2위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HMR보다 더 간편한 CMR의 인기도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CMR은 간편대용식으로 주로 단백질 바, 영양 분말식을 말합니다. 오리온은 ‘닥터유 단백질바’가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1300만 개를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집에서도 단백질로 건강을 챙기고 싶은 소비자의 확산으로 지난 2월에는 지난해 4월 출시 이후 월 최고 매출액을 기록했습니다. 밀

[총선 D-day]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개표 상황 현장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이 제21대 총선 종합상황실을 국회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 마련해 개표 결과를 기다렸다. 이 자리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지역구에 출마했던 주요 격전지의 후보들이 모두 참석해 개표 결과를 기다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