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3 (화)

  • 흐림동두천 27.6℃
  • 흐림강릉 20.4℃
  • 흐림서울 27.5℃
  • 대전 23.8℃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5.0℃
  • 흐림부산 25.5℃
  • 흐림고창 25.6℃
  • 흐림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7.6℃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부천시, 제4회 부천전국버스킹대회 성료...‘최상엽엽’ 대상 수상

부천전국버스킹대회(이하 ‘BBCon’: Buchoen Busking Contest)가 지난달 30일과 31일 양일간 부천마루광장에서 많은 관중들의 성원 속에 펼쳐졌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BBCon은 부천시가 주최하고 서울신학대학교가 주관하는 열정과 끼가 넘치는 음악을 사랑하는 버스커들의 축제이다.

30일 펼쳐진 예선에서는 전국에서 신청한 361팀 중 사전심사를 거친 45팀이 열띤 경연을 펼쳤다. 다음날인 31일 저녁 7시부터 열린 본선에서는 전날 예선을 통과한 12팀이 늦여름 밤을 물들이는 다채로운 보이스로 부천마루광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귀를 즐겁게 했다.

이날 치열한 경연 끝에 작곡 실력, 표현력, 가창력을 두루 겸비한 어쿠스틱 그룹 ‘최상엽엽’팀이 자작곡 <그네>를 불러 영예의 대상(상금 500만 원, 상패, 기타 1대 수여)을, 기타 치며 노래하는 스무 살 솔로 버스커 ‘변미리’가 ‘Anne-Marie’의 <2002>를 불러 금상(상금 110만 원, 상패, 기타 1대 수여)을 차지하는 영광을 누렸다.
 
또 보컬, 베이스, 퍼커션 삼인조 ‘더치트랩’팀이 자신들의 색깔을 가장 잘 표현한 노래 <덫이 트랩>을 불러 은상(상금 90만 원, 상패)을, 어쿠스틱 밴드 ‘세임하이츠’팀이 그룹 Little Mix의 <Move>를 신나는 리듬의 어쿠스틱 버전으로 불러 동상(상금 60만 원, 상패)을, 5인조 밴드 ‘잔별’팀이 얼마 전 음원으로 출시된 자작곡 <상상>을 불러 장려상(상금 40만 원, 상패)을 수상했다.

권인하 심사위원장은 “전국에서 모인 361팀 중 경쟁을 뚫고 본선무대에 오른 참가자들답게 수준이 모두 높아 심사하기가 힘들었다”며, “문화도시 부천의 주요 통로 역할을 하는 부천역 앞 광장에서 시민들이 문화생활을 누리는 모습을 보니 음악인으로서 행복하고, 부천전국버스킹대회를 통해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재능 있는 후배 음악인들을 만날 수 있어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부천마루광장이 시간이 흐를수록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문화 광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부천전국버스킹대회가 시민과 많은 버스커들이 즐길 수 있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슈] ‘가족 증인’ 두고 멈춰선 조국 청문회, ‘무산’ 가능성 커졌다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 조국 법무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어머니, 배우자를 포함한 가족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것을 두고 여야가 한 치도 물러나지 않으면서 청문회 일정이 공전을 거듭하고 있다. 청문회가 무산될 가능성도 크다. 여야는 30일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두고 첨예한 공방을 벌였다. 증인·참고인 채택과 청문회 실시를 의논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도 멈춰섰다. 더불어민주당은 가족을 증인으로 세우는 것은 반인륜적이라며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가족을 증인으로 요구하는 것은 야당이 청문회를 사실상 ‘보이콧’하려는 의도라며 비난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가족이 핵심 증인이며, 민주당이 ‘맹탕청문회’를 하려는 속셈이라고 거세게 밀어붙였다. 또한 민주당은 반드시 9월 2~3일 청문회를 열겠다고 강조하고 있으며, 한국당의 경우 12일까지 개최할 수 있다며 느긋한 입장이다. 추석 연휴까지 ‘조국 정국’을 끌고 가는 것이 야당에 유리하다는 계산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법상 20일 안에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하는 경우 열흘 이내의 기간을 정해서 청문보고서를 다시 요구하게 돼 있다”며 “12일까지 얼마든지 청문회를 개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단체장 인터뷰] 이재준 경기 고양시장② “시정, 말이 아닌 실천...1300억 비축”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 1년간의 임기를 돌아보며 “항상 말이 아니라 실천을 해왔다”면서, 테크노밸리 개발, 대곡역 건설, 시청사 신축을 위해 “합법적인 절차와 예산으로 뒷받침하면서 진행해왔다”고 말했다. 국민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이재준 시장은 2010년부터 2번 연속 경기도의원을 역임하고, 작년 6월 고양시장에 당선됐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 8월 12일 <폴리뉴스> 발행인 김능구 대표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 시장은 “고양시가 그동안 난개발 중심으로 되어 있었는데 균형개발로 가게 되고, 그러면서 환경과 도시의 진정한 모습으로 어떻게 갈 것인지를 고민” 하고 있다며 남은 임기의 과제를 내다 봤다. 이재준 시장은 공무원과의 관계에 있어서도 정의를 강조한다고 말했다. 지난 1년간 2000명의 직원과 ‘힐링캠프’라는 프로그램으로 소통해왔다는 이 시장은 “우리 시정 목표가 사람과 정의로움인데, 부당한 걸 요구하지 않는다는 의미”라면서, 그 원칙은 직원을 대할 때나 시를 운영하는 데 있어서나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성공의 이면에 자본 권력을 이용해서 편법과 탈법으로 하는 것들이 있다”고 지적하며, “특히 행정은 인허가를 다루고 있다. 시에서 부당한

[카드뉴스] KT&G, 농가와의 다각적인 협력으로 상생 실현

[카드뉴스] 위기의 조국, ‘조국대전’은 어디로 흘러가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의혹을 둘러싼 공방이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활동 연루 의혹, 논문 표절 의혹, 동생의 위장이혼 의혹과 채무변제 회피 논란 등의 의혹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여러 의혹 중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령·논문 제1저자 논란 등 입시 특혜 의혹이 민심에 결정타를 가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조 후보자의 낙마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를 향한 한국당의 공세는 ‘가족사기단의 정점’, ‘적폐청산의 마침표’, ‘비리 종합선물세트’, ‘내로남불의 끝판왕’ ‘까도 까도 의혹이 나오는 썩은 양파 수준’ 등 자극적 표현을 총 동원하며 이어지고 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단언컨대 조국은 청문회 자리에 앉을 자격도 없는 사람”이라며 “조국은 드러난 의혹들과 고소·고발에 대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하고,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특검·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3일간 진행할 것을 제안한 상태입니다. 바른미래당도 조국 사퇴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22일 조 후보자의 딸 입시


‘조국 딸 의혹’ 다시 촛불 든 부산대 “편법입시 전수조사, 노환중 사과하라”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 부산대 학생 약 300여명이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과 학교 측의 사과를 요구하며 촛불을 들었다. 이날 오후 6시 부산대 총학생회는 부산대 운동장 ‘넉넉한 터’에서 ‘2만 효원인 촛불집회’를 주최했다. 이번 집회에는 신분이 확인된 재학생, 졸업생, 휴학생만 입장을 허용했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재학하던 조 후보자의 딸은 2016년 1학기부터 2018년 2학기까지 학기당 200만원씩 6학기 연속으로 소천장학회 장학금 1200만원을 받았다. 후보자의 딸이 두 차례 유급했음에도 불구하고 장학금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특혜 의혹이 일었다. 당시 양산부산대병원장이었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은 “학업 격려를 목적으로 개인적으로 마련한 장학금”이라며 “첫 학기에서 유급된 조 후보자 딸에게 복학 후 유급당하지 않고 매 학기 진급하면 장학금을 주겠다고 했고 이를 지킨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참가자들은 대학본부 각성 촉구, 불합리한 입시제도 재검토 및 개선, 공정한 장학제도 마련, 편법 장학금을 지급한 대학본부과 노환중 당시 지도교수 사과 등 4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이들은 “편법입시 전수조사 시행하라”, “불합리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