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18.3℃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18.6℃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18.3℃
  • 맑음고창 17.2℃
  • 맑음제주 20.2℃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5.0℃
  • 맑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인사·동정·부고

[인사] 폴리뉴스 본사

◇ 본사 인사 ▲ 전무이사 김대환 - 4월 6일자





















[김능구의 정국진단]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② “협치할 수 밖에 없는 장치 중요...상시 국회와 민주주의 결정원리가 바로 ‘일하는 국회법’ 핵심”
[폴리뉴스 대담 김능구 대표, 정리 권규홍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4선, 경기 성남 수정구)가 여야 협치를 두고 "협치할 수 밖에 없는 장치가 중요하다"며 "상시 국회와 민주주의 결정원리가 바로 ‘일하는 국회법’ 핵심이다"고 설명했다. 23일 김 원내대표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폴리뉴스> 창간 20주년 기념 김능구 대표와 ‘정국진단’ 인터뷰를 가지고 이같이 말한 뒤 4차 추경안, 공수처 출범, 일하는 국회 등 다양한 국회 현안을 두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4차 추경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이 선별 지급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긴급재난지원금은 철학과 가치의 논쟁이지만 공정과 불공정의 논쟁 대상이 아니다”며 “이번 추경의 판단기준은 오로지 국가재정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사용할 것인가에 있었다. ‘어느 계층, 어떤 부문에서 재정 투입의 효과를 거두어 가장 효능성 있는 추경안을 만들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반복하며 당정청이 활발히 토론해 결정한 결과”라고 말하며 법안처리에 여야가 뜻을 모은 것에 의의가 크다고 설명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4차 추경에 이어 공수처도 협치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님이 관련해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