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3.4℃
  • 구름조금제주 19.0℃
  • 맑음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0.8℃
  • 구름조금금산 10.6℃
  • 맑음강진군 14.4℃
  • 구름많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소상공인

[칼럼] 손상된 앞니치료, 라미네이트 심미보철은 치과 의료진의 숙련도가 중요

최근 임플란트뿐만 아니라 라미네이트, 치아교정 등의 치과치료에서 심미치료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앞니는 눈에 가장 잘 띄는 부위이기 때문에 앞니가 누렇게 변색되거나 과도하게 삐뚤어져 있는경우, 치아미백이나 치아 부분교정 뿐 아니라 최근에는 라미네이트 시술을 통해 개선할 수 있다는 점이 주목받고 있다.

라미네이트는 기존의 보철치료와는 달리 치아의 앞면 만을 최소(무삭제)로 삭제하고 라미네이트로 디자인된 인공치아를 치아 표면에 접착시켜 치아의 모양, 크기, 각도 등을 개선하고 가지런하고 보기 좋게 만들어주는 치아성형이다.

치아의 배열과 함께 색상까지 보완할 수 있는 치아성형이기 때문에 단기간에 심미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어 시간적 여유가 부족한 경우 선호되는 시술이기도 하다. 

치아 사이 간격이 벌어진 경우, 치아가 깨지거나 훼손된 경우, 영구 치아미백을 원하는 경우, 앞니 배열이 좋지 않은 경우, 치아 형태가 만족스럽지 못한 경우에 라미네이트 시술이 가능하며 최소 치아 삭제량을 통해 라미네이트를 하면 치아손상이 거의 없고 자연치아를 최대한 보존할 수 있으며 자연치와 같은 빛 투과성을 가지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한다.

그런데 아름답고 밝은 미소를 위한 라미네이트 시술에 있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라미네이트 치료의 경우 경계면의 설정에 따라 치아의 폭과 비율이 달라질 수 있어 개인의 치아 상태를 고려하여 전문성과 숙련도 있는 의료진에게 받는 것이다. 

한 번 삭제된 치아는 되돌릴 수 없기에 시술 경험이 풍부한 곳에서 진행하는 것이 좋으며, 따라서 다양한 치아의 형태를 시술할 수 있는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실력 있는 의료진이 진료하고 있는지, 체계적인 의료시스템을 통하여 관리해주고 있는지, 정밀한 진단을 바탕으로 안전하게 진료하고 있는지, 위생관리가 철저한 곳인지, 정품재료를 사용하여 사후관리가 철저하게 진행되는지 등의 여부를 꼼꼼하게 따져서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글 : 진천, 음성 충북혁신도시치과 모두가행복한치과 이종형 원장
 



















[이슈] 국민의힘, 청년 등용으로 혁신 작업한다…169곳 당협 교체 시험대
당명 및 정강정책 개정을 완료한 국민의힘은 10월부터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를 구성해 인적 쇄신을 중심으로 하는 당 내부 혁신 작업에 들어간다. 조국‧추미애 법무장관 관련 의혹과 인국공 관련 논란으로 공정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여권이 수세에 몰렸지만, 여권 지지에서 이탈한 2030대 청년층을 국민의힘이 흡수하지 못하면서 지지율이 여전히 답보 상태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집권 여당인 민주당과 달리, 제반 물적‧인적 자원이 부족해 만족스러운 인재충원과 당의 혁신이 힘들 것이라는 해석 또한 나온다. 국민의힘은 전체 지역구 253개 중 현역의원이 맡고 있는 곳을 제외한 최대 169곳의 당협위원장을 교체할 예정이다. 특히 ‘극우세력’이라고 여겨지는 당의 환부를 수술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그 빈자리에 신진 세력과 청년 정치인들이 들어갈 수 있을지가 관심의 대상이다. 청년 정치가 주목받는 이유는 표류하고 있는 2030대 청년층의 표심 잡기에 있다. YTN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9월 14~1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2515명을 상대로 시행한 조사에 따르면, 20대의 경우 지지정당이 없거나, 잘 모르거나, 무당층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43.8%나 되고 3


[김능구의 정국진단]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② “협치할 수 밖에 없는 장치 중요...상시 국회와 민주주의 결정원리가 바로 ‘일하는 국회법’ 핵심”
[폴리뉴스 대담 김능구 대표, 전규열 정치경제부 국장, 정리 권규홍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4선, 경기 성남 수정구)가 여야 협치를 두고 "협치할 수 밖에 없는 장치가 중요하다"며 "상시 국회와 민주주의 결정원리가 바로 ‘일하는 국회법’ 핵심이다"고 설명했다. 23일 김 원내대표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폴리뉴스> 창간 20주년 기념 김능구 대표와 ‘정국진단’ 인터뷰를 가지고 이같이 말한 뒤 4차 추경안, 공수처 출범, 일하는 국회 등 다양한 국회 현안을 두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4차 추경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이 선별 지급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긴급재난지원금은 철학과 가치의 논쟁이지만 공정과 불공정의 논쟁 대상이 아니다”며 “이번 추경의 판단기준은 오로지 국가재정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사용할 것인가에 있었다. ‘어느 계층, 어떤 부문에서 재정 투입의 효과를 거두어 가장 효능성 있는 추경안을 만들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반복하며 당정청이 활발히 토론해 결정한 결과”라고 말하며 법안처리에 여야가 뜻을 모은 것에 의의가 크다고 설명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4차 추경에 이어 공수처도 협치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김종인 국민의힘


[이슈] 국민의힘, 청년 등용으로 혁신 작업한다…169곳 당협 교체 시험대
당명 및 정강정책 개정을 완료한 국민의힘은 10월부터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를 구성해 인적 쇄신을 중심으로 하는 당 내부 혁신 작업에 들어간다. 조국‧추미애 법무장관 관련 의혹과 인국공 관련 논란으로 공정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여권이 수세에 몰렸지만, 여권 지지에서 이탈한 2030대 청년층을 국민의힘이 흡수하지 못하면서 지지율이 여전히 답보 상태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집권 여당인 민주당과 달리, 제반 물적‧인적 자원이 부족해 만족스러운 인재충원과 당의 혁신이 힘들 것이라는 해석 또한 나온다. 국민의힘은 전체 지역구 253개 중 현역의원이 맡고 있는 곳을 제외한 최대 169곳의 당협위원장을 교체할 예정이다. 특히 ‘극우세력’이라고 여겨지는 당의 환부를 수술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그 빈자리에 신진 세력과 청년 정치인들이 들어갈 수 있을지가 관심의 대상이다. 청년 정치가 주목받는 이유는 표류하고 있는 2030대 청년층의 표심 잡기에 있다. YTN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9월 14~1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2515명을 상대로 시행한 조사에 따르면, 20대의 경우 지지정당이 없거나, 잘 모르거나, 무당층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43.8%나 되고 3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