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구름조금동두천 15.9℃
  • 흐림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7.6℃
  • 맑음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5.8℃
  • 구름조금울산 18.9℃
  • 맑음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2℃
  • 맑음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7.3℃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4.1℃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5.7℃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소상공인

슬기로운 의사생활 대세드라마 입증…'하남돼지집', '빌런' 실검 상위 랭크

지난 7일(목) 방송된 9화에서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한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높은 시청률을 방증하듯 실검 차트를 장악했다.

이 날 방송에서는 어머니 간호를 자처하는 동기들을 위해 석형(김대명)이 밥을 사기로 하면서 찾은 음식점에서 송화(전미도), 정원(유연석), 준완(정경호), 익준(조정석)이 판매하는 대부분의 메뉴를 경쟁하듯 주문하면서 식욕을 드러내는 장면이 방송됐다. 뭉클하면서도 때론 코믹한 다섯명의 찐 우정을 그려냈 것.

특히 식당에 도착한 이들의 주문 의지가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제일 비싼 거로 두 개 주세요”라는 익준의 주문을 가볍게 무시하며, 송화는 “특별, 그거로 두 개 주세요. 모듬버섯도요”라고 말했다.

이에 질세라 정원은 수제 소시지도 추가 주문했다. “너무 많은데”라며 말끝을 흐리던 준완 역시 “코다리회냉면도 하나 주세요”라며 메뉴를 추가했고 “공짜라면 양잿물도 먹을 인간들”이라고 비난하던 익준은 “돼지고기 김치찌개 두 개 주세요. 테이블당 각각 하나씩. 매우니까 계란찜도 주세요”라며 반전을 선사했다.

지글지글 불판 앞에서 고기가 익기를 기다리는 5인방의 모습에서는 나이를 잊은 동심의 모습도 엿보였다. 직원의 현란한 가위질에 고기들이 싹둑싹둑 잘려 나갈 때에 그 모습을 경이롭게 지켜보는 그들의 모습에 안방극장에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익지도 않은 항정살을 집어 들며 직원에게 “먹어도 되냐”고 묻는 데 이어 명이나물에 고기와 쌈장을 올려 야무지게 먹는 송화의 모습은 늦은 밤 시청자들의 탄식을 자아내기에 충분하기도.

이 날 ‘군침 도는 비주얼’과 ‘사운드’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음식점은 바로 ‘하남돼지집’이었다. 열연을 펼친 배우들 뒷편으로 보이는 로고와 슬로건을 통해 장소를 알아낸 시청자들은 하남돼지집을 검색하며, 드라마가 방영되는 동안 해당 키워드가 실시간검색어 상위를 차지하며 대세 드라마의 위력을 실감케 했다.

특히 기존 뜬금없는 PPL로 비난받았던 일부 드라마와 달리 극의 긴장감과 5인방의 케미가 돋보였다며, 충분히 공감할 만한 에피소드로 흡입력을 인정받았다. 실제 시청자들은 “고깃집 ppl인가요? 그렇다면 완전 성공. 진짜 비주얼이”, “ppl이지만 메뉴 선택 정말 현실적이고 구워지는 고기 쳐다보는 건 연기 아닌 것 같고. 진짜 회식장면 찍은 듯”, “하남돼지집 가면 이 영상 틀어주고 이렇게 주세요~ 하면 되겠다” 등의 코멘트를 앞다퉈 전하며, 광고 효과 면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얻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방송 직후 ‘빌런’이라는 단어도 함께 화제가 됐다. '빌런'이 무슨 뜻이냐고 묻는 송화에게 익준이 "열심히 빌고 런(RUN)하는 사람. 최선을 다해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라고 답한 것. 방송 후 포털에는 '빌런'을 검색하는 사용자가 늘면서 ‘빌런 뜻’이라는 키워드가 차트에 진입,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높은 화제성을 입증하기도 했다.
 



















[이슈] 21대 첫 국정감사...국회 여당 장악, 야당 견제 없는 부실국감 전망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10월은 21대 국회가 열린 뒤 첫 국정감사(국감)가 시작되는 달이다. 하지만 올해 국감은 국회를 사실상 여당이 장악한 가운데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사태까지 겹쳐 국감이 축소 운영되는 부실 국감이 우려된다. 어느 정부든 전통적으로 집권 3년차의 국정감사는 야당이 여당을 상대로 강하게 몰아붙이는 야당의 장이 되어야 하지만 올해 국감은 국가적인 여러 악재속에 여당이 일방적으로 주도하는 싱거운 국감이 전망된다. 아울러 전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시로 국회가 폐쇄되고 재택근무가 빈번하게 벌어지면서 국감이 끝까지 제대로 치러질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9월 내내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의혹으로 여야간 극한 정쟁이 벌어진데다 최근 이해충돌 논란으로 국민의당을 탈당한 박덕흠 의원, 이스타항공 사태에 책임을 지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상직 의원에 이슈가 집중되었다. 그러나 여야가 맞불 이슈인박덕흠, 이상직 의원이 각각 탈당해 야당의 화력이 약화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부동산, 도덕성 문제의 김홍걸 의원도전격 제명되었고, 추미애, 윤미향 건은 현재 검찰 수사 상태다. 거기에 23일 연평도 해상에서 북


[상임위 딥인터뷰:정무위] 민형배 의원 “그린뉴딜 펀드, 정부가 앞장서야 만들어진다”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그린뉴딜은 피해갈 수 없는 흐름입니다. 정부가 펀드조성까지 나서냐는 비판 있는데, 나서서 시동을 걸지 않으면 과연 그린뉴딜을 뒷받침할 자본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요?”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초선, 광주 광산구을)은 지난 9일 <폴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그린뉴딜의 촉매제 역할을 하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정부가 내놓은 ‘국민참여형 뉴딜펀드’ 조성계획 관련, 일각에서 제기된 ‘지나친 시장개입’ 지적을 반박한 것이다. '그린뉴딜'은 거대 인프라 사업…선진국도 초기엔 정부 자금으로 시작 이번 계획의 핵심은 국민이 직접 투자에 참여하고, 정부와 정책금융기관(산업은행·상장사다리펀드)이 투자위험을 커버하는 ‘정책형 뉴딜펀드’다. 목표금액 20조 원 중 정부와 정책금융기관 출자가 7조 원(35%), 민간 매칭이 13조 원(65%)을 채운다. 이 가운데 정부 재정 약 10%는 후순위로 출자해 위험 흡수 역할을 한다. 즉, 일반 국민은 수익률이 –10%까지 떨어져도 원금을 보장받을 수 있는 셈이다. 민 의원은 “그린뉴딜은 기본적으로 거대 인프라 사업이기 때문에, 금융선진국도 초기엔 정부 자금으로 시작한다”며 “국민참


[전문] ‘이스타항공 사태’ 이상직, 결국 민주당 탈당 ...“당에 폐 끼치지 않겠다”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논란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논란에 휩싸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당후사의 자세로 더 이상 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 잠시 당을 떠나있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유가 어찌됐든 코로나19 사태로 전 국민이 인고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금 이스타항공의 임금 미지급과 정리해고, 기타 저와 가족에 관련한 문제로 국민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창업자로서, 또 대주주의 부모로서 현 상황의 무게와 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책임을 피할 생각은 추호도 없으며 그렇게 행동해오지도 않았다”면서 “모두가 ‘결국 이상직이 문제를 해결했다’고 할 수 있도록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과 그 직원들의 일자리를 되살려 놓겠다”고 강조했다. 또 “저에 관한 의혹을 성심성의껏 소명하고 다시 되돌아오겠다”며 “국민들과 당원동지 여러분의 눈높이에 맞는 정치인이자 공인으로 다시 서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어떻게든 제주항공과의 인수를 꼭 성사시켜 직원들의 일자리를 지켜야되겠다는 생각에 매각대금 150억원을 깎아줘도, 또 미지급 임금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