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9 (월)

  • 구름조금동두천 22.6℃
  • 구름조금강릉 20.6℃
  • 박무서울 23.8℃
  • 흐림대전 22.3℃
  • 박무대구 21.7℃
  • 박무울산 21.9℃
  • 박무광주 22.3℃
  • 박무부산 22.4℃
  • 흐림고창 22.0℃
  • 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19.5℃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0.6℃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정치

주호영 “국회가 ‘통법부’냐...기재부에 3차 추경 설명 못 들어”

“공수처 출범 동의 못해...탄핵 대상도 아닌 괴물 사법기구”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압박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제1야당 원내대표인 저는 오늘까지 행정부로부터 3차 추경에 대해 한 번도 설명을 들은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우리 국회가 대통령 한 마디에 고무도장 팍팍 찍는 통법부냐”며 이같이 말했다. 통법부(通法府)란, 군사독재 시절 행정부가 원하는 법안을 통과만 시켜주던 국회를 낮잡아 부르는 말이다. 

그는 “‘7월 3일까지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라’고 입법부에 내린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여당 원내대표에 국회의장까지 안절부절 종종걸음”이라며 “여당의 기세대로라면 35조원의 예산이 예결위도 구성 안 된 국회에서 닷새 만에 통과된다”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추경 예산안을 국회에 던져놓은 지 3주, 국무총리가 ‘추경처리가 더 늦어지면 국민의 고통이 가중된다’고 대국민성명을 냈지만 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얼굴을 아직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기획재정부 예산 책임 실무자가 불쑥 찾아와 언론 설명자료를 한 부 주고 갔으며, 며칠 뒤 기재부 예산담당 차관이 찾아와 환담을 하고 갔지만 추경 예산안 설명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예산안 확정하고, 야당 설득만 남은 상태일 텐데, 경제부총리는 무슨 일로 그리 바쁘셨느냐”며 “언론에 대고 연일 ‘속이 탄다’고 얘기하는 대통령과 청와대도 마찬가지다. 현안 생기면 여야정협의체 가동하고, 언제든지 저를 만나겠다던, 대통령의 구두 약속은 부도어음이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7월 15일까지 공수처를 출범시키라는 문 대통령의 의지에도 “우리 당은 많은 위헌적 요소 때문에 공수처 출범에 동의할 수 없다”며 “국회가 대통령과 장관을 탄핵할 수 있는데 공수처장은 탄핵대상이 아니다. 국회의 견제를 받지 않는 괴물 사법기구가 대통령의 손아귀에 들어가는 상황을 방치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야당 원내대표가 매일 듣는 이야기는 ‘176석으로 밀어붙이겠다’는 협박 뿐” 이라며 “야당과 국민은 대통령의 설명을 원한다”고 말했다. 





















[김능구의 정국진단] 최인호 ④ “총선, 부산 참패 원인...경제적 처방이 실제 효과로 체감되지 못해”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21대 총선에서 부산 사하구 갑에 출마해 당선 되어 재선에 성공한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사하구 갑, 재선)이 1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정국진단’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인터뷰에서 최 의원은 민주당의 총선 압승에 대한 평가와 21대 국회 협치, 전당대회, 점점 심각해지는 남북문제, 포스트 코로나 국면등 다양한 현안을 두고 자신의 생각을 피력했다. 최 의원은 이날 21대 총선에서 민주당이 부산에서 겨우 3석을 얻을 것을 두고 “의석수에만 주목을 하면 6석에서 3석으로 줄어서 부산선거는 패배지만 내용을 살펴보면 부산 18개 지역구에 출마자 평균 득표율은 43%였다”며 “지난번 20대 총선에는 38% 였는데 5%이상 투표율로 보면 우리당 후보들이 약진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경제 경제난에 허덕이는 기업들. 자영업자들이 불신이 컸다”며 “특히 부산 같은 경우는 소비 도시이기 때문에 자영업자 비율이 다른 도시에 비해 컸다. 그런 상황에서 세운 경제적 처방들이 실제 효과가 시민들에게 체감되지 못해 상당히 불만이 누적되어 있던 것이 표심으로 나타났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이어 지역의 가장 큰 현안이 가덕도

[카드 뉴스]코로나19가 쑥쑥 키운 HMR, CMR, 밀키트 시장

[폴리뉴스 송서영 기자]조리시간을 줄여주는 가정간편식(HMR), 간편대용식(CMR), 밀키트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상승하는 추세입니다. HMR은 완전조리 식품이나 반조리 식품을 간단히 데워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입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생선구이’의 3월 매출이 2월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비비고 생선구이는 전자레인지 1분 조리로 완성돼 가격 대비 시간을 의미하는 ‘가시비’ 높은 제품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만두피가 얇은 ‘풀무원 얄피만두’는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2000만 봉을 넘어섰습니다. 얄피만두는 풀무원의 냉동 HMR 사업의 성장동력이기도 합니다. 풀무원은 얄피만두 등 HMR 제품 출시로 지난해 국내 냉동 HMR 시장 2위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HMR보다 더 간편한 CMR의 인기도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CMR은 간편대용식으로 주로 단백질 바, 영양 분말식을 말합니다. 오리온은 ‘닥터유 단백질바’가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1300만 개를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집에서도 단백질로 건강을 챙기고 싶은 소비자의 확산으로 지난 2월에는 지난해 4월 출시 이후 월 최고 매출액을 기록했습니다. 밀

[총선 D-day]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개표 상황 현장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이 제21대 총선 종합상황실을 국회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 마련해 개표 결과를 기다렸다. 이 자리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지역구에 출마했던 주요 격전지의 후보들이 모두 참석해 개표 결과를 기다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