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23.5℃
  • 구름조금강릉 20.9℃
  • 맑음서울 24.6℃
  • 구름조금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1.5℃
  • 맑음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4.6℃
  • 구름조금고창 24.8℃
  • 구름조금제주 22.5℃
  • 맑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2.8℃
  • 구름조금금산 23.2℃
  • 맑음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산업·재계

일론 머스크 ‘배터리데이’ 실망감에 테슬라 주식 폭락

SK이노베이션 “기대했지만 혁신적인 것 제시 못한 듯”

[폴리뉴스 전화평 수습기자]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주최한 차세대 배터리 행사 ‘배터리 데이’ 이후 테슬라 주식이 폭락했다. 국내 배터리 업계도 실망감을 드러내는 한편 자사 생산 방향성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23일(현지시간) 테슬라의 주식은 10.34% 하락한 380.38달러로 장이 마감됐다. 전날 캘리포니아에서 개최된 ‘배터리 데이’에서 투자자들이 기대한 ‘100만 마일 배터리’이 발표되지 않은 점이 영향을 미쳤다.

‘배터리 데이’ 당일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는 배터리 ‘4860’을 공개하며 가격을 현재보다 절반 수준으로 낮춘 점, 성능이 개선된 점 등을 발표했다. 하지만 업계에선 당초 기대했던 것만큼 혁신적인 내용을 제시하진 못했다는 평이 지배적이었다.

또한 행사 당일 테슬라 전기차 연동 모바일 앱(APP)이 접속 장애를 일으켜, 온라인 고객 서비스에 차질이 빚어진 점도 이날 주가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즈는 “머스크가 행사를 ‘배터리 데이’라고 부르며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고조시켰지만, 중대한 기술적 돌파구를 원했던 투자자들에게는 감명을 주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또 로이터 통신은 “33개 증권사는 테슬라 평균 목표가를 105달러 낮춘 305달러로 제시했다”이라고 전했다.

국내 배터리 생산 기업인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자사는 파운드형 배터리를 생산하기 때문에 테슬라와는 생산 제품이 다르다”면서도 “머스크라면 창의적인 무언가를 내놓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었는데 막상 (배터리데이 당일엔) 혁신적인 것을 제시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배터리 데이 발표 내용이) 자사의 생산 방향성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 “테슬라에 영향을 받지 않고 당초 계획했던 방향대로 제품을 생산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슈]北 우리국민 사살...靑강경대응-北김정은 사과, 정부대응 적절성 논란
[폴리뉴스 정찬 기자] 연평도 인근 북한 해역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해 남북 긴장국면이 조성되는 듯했지만 정부의 사과 요구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하면서 향후 사태 전개 추이를 지켜봐야 될 상황이다. 지난 24일 군 당국에 따르면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A씨가 실종된 것은 21일 오전 11시30분경이며 하루 뒤인 22일 오후 3시30분 무렵 A씨가 북한 지역에 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당시 A씨는 구명조끼를 입고 확인 미상의 부유물에 탑승해 있었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군은 22일 오후 4시40분 쯤 방독면을 착용한 북한군이 A씨의 월북 표류경위 진술을 듣는 정황을 파악했고 5시간 후인 9시40분께 실종자에게 총격을 가하고 10시 무렵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파악했다. 군은 10시11분경 북한군이 A씨를 태우는 불빛을 포착했다. 군의 판단에 따르면 이 사건은 두 가지 면에서 충격이다. 첫째, 북한군이 민간인에 총격을 가한 후 시신에 기름을 부어 불태운 ‘반인륜적, 비인도적 행위’다. 다음으로 북한군 수뇌부가 A씨 사살과 시신 훼손을 명령한 정황이다. 북한군은 A씨에서 상황을 청취하고 약 5시간 후 사


[김능구의 정국진단] 박수영 ① “대규모 표본조사 시행해 K-방역 2.0으로 대전환 해야”
21대 국회에 입성한 300명 의원 중 초선 의원은 151명. 전체 의석에 절반이 넘는다. 국민은 기성 정치인들이 보여주지 못한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그들이 보여주길 기대한다. 그중에서 자신만의 분명한 목소리로 정치 개혁을 꿈꾸는 초선 의원이 있다. 부산 남구 갑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다. <폴리뉴스>는 21대 국회 빛나는 초선 특집을 진행했다. 최근 현안부터 자신만의 정치적 신념까지, 분명한 목소리로 보수가 추구하는 가치를 전한 박 의원을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만났다. 박 의원은 1시간 동안 진행된 인터뷰에서 코로나 확산 속 K-방역 패러다임 전환과 국제 기준으로 접근해야 할 공정경제 3법 개정, 서울·부산 시장 후보자 조건 등 본인의 생각을 전했다. 먼저 전 세계적으로 성공적이라 평가받는 코로나 ‘K-방역’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규모 표본조사를 통해 현재 ‘확진자 추적 중심’ 방역 체계에서 ‘환자 치료 중심’의 방역, 일명 ‘K-방역 2.0’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확진자 역학조사와 동선조사는 한계에 도달했다”며 “전국적으로 병실이 차 긴급 환자들이 수술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