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7.1℃
  • 구름조금강릉 11.1℃
  • 연무서울 8.9℃
  • 흐림대전 10.0℃
  • 흐림대구 10.8℃
  • 흐림울산 9.2℃
  • 흐림광주 10.3℃
  • 흐림부산 9.5℃
  • 흐림고창 7.8℃
  • 흐림제주 12.2℃
  • 흐림강화 5.2℃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8.9℃
  • 흐림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9.4℃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여론조사

[한길리서치] 文대통령 지지율 44.9% 4.2%p↑, ‘민주38.1%-국민의힘21.1%’

부정평가51.1% 긍·부정 격차 6.2%p 오차범위 선상, ‘국민3.9%-정의3.5%-열린민주2.7%’

[폴리뉴스 정찬 기자]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길리서치>는 2월 정치지표 조사결과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 1월 조사에 이어 재차 상승하면서 40% 중반대로 올라섰다고 10일 밝혔다.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6~8일 실시한 조사결과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44.9%(매우 잘함 23.7%, 다소 잘함 21.2%)였고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1.1%(매우 잘못함 35.9%, 다소 잘못함 15.2%)로 집계됐다(‘잘 모르겠다’ 또는 ‘답변 유보’ 4.0%).

지난 1월 조사(1월 9~11일)와 비교하면 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4.2%p 올랐고 부정평가는 5.7%p 떨어졌다. 이에 따라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도 지난달 16.1%p에서 6.2%p로 좁혀졌다. 긍·부정 격차는 오차범위 선상에 있다.

문 대통령 지지율 상승을 이끈 것은 연령별로 30~40대에서 지지층이 결집한데 따른 영향이 컸다. 30대에서 지난달(39.8%) 대비 8.0%p 오른 47.8%을 기록했고 40대에서는 지난달(47.4%) 대비 10.5%p가 상승한 57.9%였다. 18~20대에서는 40.5%로 지난달 대비 2.1%p 상승했고 50대는 43.6%로 1.4%p 감소, 60대 이상은 36.2%로 1.2%p 하락했다. 

지역별로 호남(긍정평가78.4% 대 부정평가20.2%), 충청권(44.0% 대 48.3%), 대구‧경북(35.7% 대 62.6%)로 직전조사보다 각각 8%p 이상 상승했다. 서울(38.5% 대 58.1%), 부산‧울산‧경남(38.1% 대 57.2%), 인천‧경기(44.4% 대 51.4%) 등에서는 지지율 변화가 크지 않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긍정평가 83.2% 대 부정평가 15.9%)과 열린민주당(81.9% 대 10.1%) 지지층에서 80%대 지지율을 나타낸 반면 국민의힘(6.8% 대 90.8%)과 국민의당(4.7% 대 93.6%) 지지층에서는 부정평가가 90%선에 달했다. 정의당(45.8% 대 49.3%) 지지층에서는 긍·부정이 팽팽했다.

정치성향별로 진보층(긍정평가 67.8% 대 부정평가 31.3%)에서는 긍정평가가 우세했지만 보수층(36.7% 대 61.0%)에서는 부정평가가 다수였다. 중도층(36.4% 대 61.2%)에서는 보수층과 비슷하게 부정평가가 더 높게 조사됐다.

민주당 38.1%, 국민의힘 21.1%, 국민의당 3.9%, 정의당 3.5%, 열린민주당 2.7%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지난달 34.9%에서 38.1%로 3.2%p 상승했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22.6%에서 21.1%로 1.5%p 하락했으며 국민의당도 4.4%에서 3.9%로 0.5%p 감소했으며 정의당 지지율은 5.0%에서 3.5%로 1.5%p 하락, 열린민주당은 2.7%로 지난 조사와 동률이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율 격차는 17.0%p로 벌어졌고 군소정당 지지율은 하락하는 흐름이다. 군소정당 지지율 하락 및 정체는 4.7보궐선거 국면으로 진입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지지율 상승은 연령별로 20대(28.8%→37.8%), 40대(37.0%→47.5%)와 지역별로 호남(45.1%→68.7%)에서 견인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6~8일 전국 거주 18세 이상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조사방식(유선전화면접 20.0%, 무선 전화면접 11.0%, 무선 ARS 69.0%, 무작위 RDD 추출)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프로필 사진







[4.7 보선 이슈] 여야 모두 서울시장 '단일화 붐'
4.7 재보궐 선거가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모두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가 화두로 떠올랐다. 야권은 제3지대 경선을 따로 진행한 뒤 국민의힘과 2차 단일화를 진행하고, 여권은 지지층 결집을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후보간 단일화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상호·김진애 단일화 합의, 박영선은 고심 여권은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야권에 비해 뒤늦은 단일화 논의에 뛰어들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도로 시작된 여당 단일화는 지지층 결집이 핵심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뿌리가 한 곳이라는 해석 아래 일종의 범여권 내 전략적 제휴가 진행되는 모습이다. 우상호 의원은 범진보 세력을 모두 모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열린민주당과 정의당, 과거 민주당의 위성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속했던 시대전환과 기본소득당까지 품어야 한다는 게 그의 구상이다.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한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은 범야권 제3지대 단일화에 이름이 언급된 바 있지만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었다. 앞서 우 의원은 열린민주당 예비후보인 김진애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을 만나 '양당 통합'을 전제로 한 후보 단일화에 합의한 바 있다. 이후 지난 9일 열린민주당에서 서울시장

[김능구의 정국진단] 이수봉 민생당 비대위원장 ②“‘제3정치경제론’ 설파 위해 4.7 보선에 후보 내 정면돌파 하겠다”
이수봉 민생당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제3정치경제론’ 설파 위해 4‧7 보궐선거에 서울시장 후보를 내 정면돌파 하겠다”고 밝혔다. 이수봉 비대위원장은 4일 <폴리뉴스>가 서울 여의도 민생당 당사에서 진행한 ‘김능구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민생당 후보를 내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비대위원장은 “현재 보궐선거의 구도는 진보의 탈을 쓴 신기득권 세력 대 짝퉁 보수 간의 대결 구도가 되고 있다”며 “지금 필요한 것은 기득권 대 서민의 이익을 대변하는 구도로 정치 체제를 바꿔야 한다. (이를 위해) 민생당은 이번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생당이 후보를 내기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첫째, 지금 보궐선거의 구도는 가짜”라면서 “원래 선거란 구도와 바람. 그리고 인물이다. 그러나 (지금 보궐선거는) 그 구도 자체가 잘못 짜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전히 (선거가) 보수와 진보 혹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이라는 구도로 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실제 한국의 갈등구조는 기득권동맹세력 대 일반 국민들 간의 갈등이 본질”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민주당이 국민을 대변한다는 것도 말짱 헛소리다. 이

[카드뉴스 동영상] 유통 공룡 신세계가 프로야구에 뛰어든 이유는?

유통 공룡 신세계가 프로야구에 뛰어는 이유는?

[카드뉴스] 김종인이 꺼내든 '한일 해저터널' 카드

[폴리뉴스 이민호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월 1일 부산을 방문해 "가덕도 신공항 사업 지지 의사를 밝히며, 가덕도와 일본 규슈 잇는 한일 해저터널 건설을 적극 검토한다”고 말해 화제가 됐다. 한일 해저터널은 1981년 문선명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 총재가 주창했다. 문 총재는 한일 해저터널을 연결해 아시아와 유럽을 고속교통망(크기 강조)으로 연결하는 '국제 하이웨이 한일터널 구상’을 제시했다. 1993년 한일협력위원회는 해저터널 개발에 대한 공동연구를 위해 실무위원회 설치 등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이후 1999년김대중 대통령은 오부치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에서 "유럽까지 연결되니 미래의 꿈으로 생각해 볼 문제"라고 말했다. 부산발전연구원안은 가덕도 → 대마도 → 이키섬 → 후쿠오카 구간으로 총연장 210km 해저거리 147km, 공사기간은 10년을 바라보고 있다. 한국이 3분의 1 구간 공사를 담당하면 총 단일터널 기준 30조원, 복수터널 기준 70조원의 공사 비용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된다. 터널 건설의 순서는 일반적으로 지반정보 등 '정밀조사' → 구체적인 설계인 '실시 설계' → 본격적으로 터널 '시공' 절차 밟는다. 터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