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8.9℃
  • 구름많음강릉 6.8℃
  • 맑음서울 9.3℃
  • 구름조금대전 10.0℃
  • 흐림대구 8.0℃
  • 흐림울산 6.1℃
  • 구름조금광주 10.8℃
  • 흐림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7.4℃
  • 구름조금제주 10.1℃
  • 맑음강화 7.2℃
  • 구름많음보은 8.3℃
  • 맑음금산 9.5℃
  • 구름많음강진군 11.2℃
  • 구름조금경주시 7.5℃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여론조사

[폴리-미디어리서치]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찬성48.4%-반대47.5%’ 팽팽

호남-진보층-30~50대 ‘찬성’ 다수, TK-보수층-20대·60대이상 ‘반대’ 다수...진영별로 갈려

[폴리뉴스 정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검찰의 기소·수사 분리를 위한 ‘중대범죄수사청(가칭)’ 설치 추진에 대해 국민 의견은 찬성과 반대로 팽팽하게 갈렸다.

<폴리뉴스> 의뢰로 여론조사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4일 실시한 조사에서 여당이 검찰 수사권을 폐지하고 중대범죄수사청을 설립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한 생각을 물은 결과 ‘찬성한다’는 응답이 48.4%, ‘반대한다’는 의견은 47.5%로 집계됐다(잘 모르겠다 4.1%).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찰의 수사·기소권 완전 분리와 중수청 설치를 두고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완판”이라고 주장하고 “민주주의 퇴보이자 헌법 정신 파괴”라며 반발하면서 지난 4일 검찰총장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성별로는 남성(찬성 46.3% 대 반대 51.5%)에서는 검찰의 수사권 폐지와 중수청 설치에 대한 반대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다소 높았고 여성(찬성 50.4% 대 반대 43.6%)은 찬성 의견이 반대 의견에 비해 오차범위 내에서 더 많았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찬성 57.1% 대 반대 38.1%)에서 찬성 의견이 가장 높았고 50대(55.4% 대 43.0%), 40대(52.5% 대 41.6%) 등에서도 찬성이 반대 의견에 비해 높았다. 반면 18~20대(29.4% 대 64.7%)에서 반대 의견이 가장 높았고 70대 이상(34.8% 대 63.8%)과 60대(44.3% 대 54.6%) 등에서도 반대 의견이 찬성 의견에 비해 더 높게 조사됐다.

권역별로 광주/전남/전북(찬성 71.4% 대 반대 25.5%)에서 찬성 의견이 높았고 대전/세종/충청(51.1% 대 46.8%), 인천/경기(50.3% 대 46.4%), 강원/제주(45.0% 대 45.0%) 등에서는 찬반이 팽팽했다. 반면 대구/경북(34.4% 대 65.6%)에서 반대가 가장 높았고 서울(40.0% 대 55.7%), 부산/울산/경남(42.9% 대 55.6%) 등에서도 반대 의견이 찬성에 비해 더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65.9% 대 반대 28.0%)에서 찬성 의견이 높았고 보수층(30.8% 대 65.8%)에서는 반대 의견이 더 높아 대비됐다. 중도층(45.6% 대 52.8%)에서는 오차범위 내에서 반대 의견이 더 많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일 전국 거주 18세 이상 남녀 502명을 대상으로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무선 100%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1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응답률은 4.1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7%p다.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프로필 사진







[이슈] 커져가는 LH 직원 투기 의혹 여야 '변창흠 책임론' 총공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여야가 7일에도 강도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4·7 재보궐선거를 한 달 앞두고 터진 악재에 여당은 '정권의 명운'을 걸었다며 강력한 대응을 주문하고 '변창흠 책임론'을 제기했다.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누는 등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동산 투기세력에 대한 발본색원을 넘어 국가기강을 바로잡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소 20년간 퇴직한 전·현직 직원과 친인척을 전수조사하고 그 결과에 따라 처벌과 공소시효를 넘긴 사례까지 부끄러운 역사로 기록을 남겨야 한다"며 "이번 사태를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는 나라를 뒤흔들 뿐만 아니라 본인도 패가망신한다는 징표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장관 임명 전 LH 사장이었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 대해서도 책임론을 제기하며 질타했다. 송 의원은 "주무장관이자 전직 LH 사장으로서 도의적 책임감을 무겁게 느껴야 하는 변창흠 장관은 LH 직원들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으로 국민들께서 받은 상처에 소금을 뿌렸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투기의혹의 전말을 밝혀야 하며, 국토부뿐만

[김능구의 정국진단] 이재명 경기도지사④ 도정평가 1위 “공무원들 덕”…‘경기도민부심’에 “큰 의미 두고 기쁘게 생각”
[폴리뉴스 대담 김능구 대표, 정리 김자경 기자] “조직의 운영 원리는 아주 단순하다. 인사권자가 갈 방향을 정확하게 제시해 준다. 동기를 부여한다. 권한을 부여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부과한다. 이걸 정확하게 하면 아주 잘 움직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월 24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경기도청에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 가진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직업공무원들은 잘 훈련된 전문가”라면서 “인사권자가 정확한 방향, 즉 철학과 가치, 용기와 결단을 가지고 결정하고, 위임한 권한에 대해서 충분히 권한을 부여하고, 또 상응하게 책임을 분명히 물으면 안 움직일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되는 이유는 지휘관이 방향을 모르는 경우, 용기가 없는 경우”라며 “조직의 관료가 무능·부실·부패하다는 것은 사실 그 관료에 대해 인사권을 가진 사람의 책임인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국민들이 기본소득에 대해 이해하고 동의하게 된 것’을 취임 후 가장 큰 변화로 꼽은 이 지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국민들께 다시 희망을 드리려면 무엇보다 ‘공정’의 가치가 실현되어야 한다”면서 “법과 질서, 원칙이 지켜지고 기회

[카드뉴스] 베일 벗은 KF-X, 성큼 다가온 ‘이륙 준비’

[폴리뉴스 강필수 기자] 국내 기술로 개발 중인 첫 국산 한국형 차세대 전투기(KF-X)가 베일을 벗고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다음 달 출고를 앞둔 KF-X 시제기가 공개된 것입니다. KF-X는 대한민국 공군의 노후 기종을 대체할 4.5세대 전투기입니다. 날개 너비 11.2m, 길이 16.9m의 KF-X는 F-16보다 크고 F-18보다 작습니다. 최대추력은 4만4000lb에 최대 이륙중량 2만 5600kg과 최대 탑재량 7700kg을 갖췄습니다. KF-X의 최대 속도는 마하 1.81, 시속 2200km에 달하며, 항속거리는 2900km입니다. 특히 KF-X에는 국내에서 개발한 AESA(능동위상배열) 레이더가 탑재됩니다. 부품만 약 22만개에 달하는 KF-X 시제기의 출고식은 다음 달 진행될 계획입니다. 시제기 출고식 이후에는 1년여에 걸친 지상시험을 거쳐 내년 7월경 첫 비행에 나설 예정입니다. 2001년 3월 당시 김대중 대통령이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국산 전투기 개발 의지를 밝힌지 20년 만에 ‘한국형 전투기’가 ‘이륙 준비’를 앞두고 있습니다.

[카드뉴스] '잘나가는' 배달시장에 '못나가는' 공공배달앱…왜?

[폴리뉴스 김미현 기자]코로나19 특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배달사업. 각 지자체도 소상공인의 수수료 부담을 덜겠다는 취지로 공공배달앱을 속속 도입하고 있습니다. 지역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소상공인들이 부담하는 중개 수수료와 광고비가 0~2% 수준입니다. 기존 배달앱보다 최대 8배 부담을 덜 수 있어 지역 소상공인들이 반깁니다. 소비자도 5~10% 저렴하게 살 수 있는 지역 화폐로 결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막상 시장 반응은 미지근합니다. 점유율이 2월 기준 1%도 안 되는 곳이 태반입니다. “가맹점이 적다.” “배달 관련 불만이 있어도 대응이 안 된다” “민간 앱보다 고객 주문받기 불편하다” 공공배달앱이 기존 민간 앱과 비교해 가격이나 서비스 측면에서 경쟁력이 별로 없다는 지적인데요. 지자체도 마케팅이나 가맹점 관리 등 민간 앱처럼 경영관리가 쉽지 않다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용자의 편의성을 자극하지 못하면 좋은 취지라도 지속하기 쉽지 않다고 진단합니다. 기존 민간 앱에 뒤처지지 않는 공공배달앱 탄생으로 소상공인과 소비자 둘 다 웃을 수 있길 바라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