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워킹홀리데이로 취업 스펙 업그레이드 노린다

실시간 뉴스

    취업난이 심각해지면서 구직자들은 이력서를 조금이라도 더 눈에 띄게 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소위 ‘스펙’이 기본적으로 주목 받아야 면접 문턱이라도 밟아볼 수 있다는 말이 돌면서 이제 학점과 토익점수는 기본 중의 기본이 됐다. 또한 외국 어학연수 및 유학 역시 이제는 기본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

    하지만 모든 구직자들에게 해외경험이 허락되는 것은 아니다. 대부분의 어학연수만 해도 만만치 않은 비용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단순히 ‘어학연수’만으로는 더 이상 눈에 띄기 힘들다는 것이 구직자들의 공통적인 반응이다. 너도나도 어학연수를 다녀오기 때문에 어학연수를 뛰어넘는 특별한 경험이 없이는 면접관들의 반응이 시큰둥 하다는 것.

    그래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외국 연수지는 바로 호주다. 대표적으로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을 이용해 어학연수뿐 아니라 호주에서 사회경험을 쌓는 학생들이 늘고 있다. 또한 자원봉사 프로그램도 잘 발달되어 있어 호주에서 언어를 배우면서 자원봉사 경험도 쌓을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도 누릴 수 있어 대학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호주/필리핀 어학연수 및 워킹홀리데이에 관심 있는 학생이라면 오는 28일 ‘호주, 필리핀 어학연수/워킹홀리데이 설명회’를 방문해 볼 만하다. 호주 유학전문 기업인 코코스인터내셔날(www.ikokos.co.kr)과 세부사랑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설명회에서는 호주와 필리핀의 어학원 및 기업 인턴쉽, 그리고 자원봉사단체가 연계되어 1:1 맞춤 상담을 제공한다.

    설명회에서는 비용문제로 어학연수를 미뤄왔던 학생들을 위해 ‘최저가 어학연수 프로그램’을 제안한다. 또한 기업 인턴쉽을 원하는 학생들에게는 호주의 대기업 및 호텔, 리조트, 간호 등의 인턴십을 연결해준다. 어학연수가 아닌 해외 경력을 원하는 학생들에게는 최상의 선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테솔 및 IT, 사회복지, 유아교육, 요리, 제빵 등 다양한 분야의 단기전문프로그램을 제공해 전문분야의 실력과 경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해준다. 전문교육을 해외에서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국내 교육과는 차별화된다. 더불어 어학연수뿐 아니라 자원봉사 경력을 원하는 이들을 위해서는 ‘호주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세계 각국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자원봉사를 하며 프로그램 수료 후에는 해외 자원봉사 수료증이 제공된다.

    이번 호주/필리핀 어학연수/워킹홀리데이 설명회는 8월 28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강남교보타워 23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참가자 전원에게 1:1 맞춤상담을 제공하며, 이벤트로 무료 영화티켓과 토익학원 무료수강권 등을 제공한다. 또한 경품이벤트로 1등에게는 4주 어학연수 장학쿠폰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현장 혜택이 주어진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uhakevent.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지훈 기자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