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파문’ 삼일교회 전병욱 목사 “회개하겠다” 사임

실시간 뉴스

    ‘여신도 성추행’ 물의를 일으켰던 전병욱 목사가 “교회와 하나님 앞에 죄를 범했다”고 시인하며 사의를 표했다.

    전 목사는 1일 오전 자신이 담임목사로 있던 서울시 소재 삼일교회의 홈페이지에 ‘사랑하는 삼일교회 성도 여러분께’라는 제목으로 “저로 인한 좋지 않은 이야기로 많이 걱정을 끼쳐드리고 상심케 하여 드려 대단히 송구스럽고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는 작년 가을 무렵 교회와 하나님 앞에 죄를 범한 사실이 있어 이를 회개하는 마음으로 지난 7월 당회에 사임서를 제출했다”면서 “당회에서 사임이 받아들여지지 않았지만, 지금으로서는 좀더 하나님 앞에 회개와 자숙의 시간을 보내야겠기에 교회로 돌아갈 수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저로 인하여 상처받은 피해 성도님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교회와 상처받은 피해 성도를 위해 기도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전 목사의 죄를 추궁하며 비난하는가 하면 “진정으로 회개하는 모습을 보면서 용서의 마음이 들었다”, “온전한 회개와 자숙의 시간을 갖고 더 쓰임 받는 사람으로 돌아오기를 기도한다”며 그에 대한 동정과 복귀를 기대하는 댓글도 줄을 이었다.

    오진영 기자 pppeo00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