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21.2℃
  • 맑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1.9℃
  • 구름조금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2.6℃
  • 맑음제주 22.5℃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20.0℃
  • 구름조금금산 20.3℃
  • 맑음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국회

민주 “오세훈 눈물연기, 아카데미 영화제 대상감”

“아이들 밥 뺏겠다고 나서서 난데없이 웬 눈물 바람인가”

민주당은 22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 시장직을 걸겠다는 기자회견을 가진 데 대해 “수염도 깎지 않고 잠바 차림의 초췌한 모습으로 서울시장이 시민들 앞에 선 기자회견은 잘 기획되고 연출된 하나의 작품이었다”고 비난했다.

민주당 이용섭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 시장이 21일 잘 연출된 ‘악어의 눈물’로 서울 시민들께 투표율 33.3%를 호소했다”며 “오 시장의 눈물연기는 아카데미 영화제 대상감”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적절한 대목에서 눈물을 흘려주고 무릎 꿇고 큰 절을 하는 오 시장의 모습은 상당한 수준의 연기자가 아니면 해내기 쉽지 않아 보이는 완벽한 연기였다”며 “눈물을 흘리고 울어야 한다면 밥을 뺏기게 될 우리 아이들이 울어야지, 아이들 밥 뺏겠다고 나선 어른 시장이 웬 난데없는 눈물 바람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민주주의까지 들먹이면서 자신이 ‘구국의 투사’나 된 양 거짓 눈물로 연기하고 있지만, 모든 과정이 오 시장의 대권을 향한 정치놀음의 일부라는 것을 많은 시민들이 알고 있다”며 “오 시장은 땡깡정치, 오기정치, 연출정치를 그만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그러면서 “현명한 서울시민들은 오 시장의 부자연스러운 연출의 진정한 의미를 알아차리셨을 것”이라며 “오 시장의 눈물연기에 흔들리지 말고 ‘나쁜 투표’에 불참해 아이들의 밥그릇을 반드시 지켜 달라”고 강조했다.



















[이슈] 국민의힘, 21대 첫 국정감사…북 피살 공무원·추미애 대형 이슈 총력
추석 연휴가 끝나면 오는 10월 7일부터 국정감사가 시작된다. 당 혁신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제1야당 국민의힘은 당명과 정강·정책을 개정하고, 당색과 로고를 확정해 당 쇄신 작업 1단계를 마무리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서 내년 보궐선거를 앞둔 국민의힘은 중도층 지지를 얻고 답보 상태인 당 지지율도 회복하기 위해 이번 국정감사에 일제히 공을 들일 전망이다. 각종 제보센터 창구를 열어 민심을 파악한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의혹은 물론 최근 발생한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까지 총공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공무원 피살 사건 대형 이슈 급부상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피살 사건이 발생하자 국민의힘은 추석 밥상머리 민심을 놓치지 않기 위해 공세에 나서고 있다. 자칫 국민의 사망을 ‘정쟁 도구화’ 한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음에도 27일 청와대 앞에서 진상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는 등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앞서 국민의힘은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의 요구했지만, 민주당의 거부한만큼 이번 국감에서 공무원의 실종 경위와 해경의 당시 수색 상황, 공무원 실종 당시 수색에 국방부


[김능구의 정국진단] 이학영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⓷ "중소기업 적합업종에 대기업 진입, 산업 생태계 교란 우려"
[폴리뉴스 김유경 수습기자] 21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을 맡은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3선·군포시을)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에서 해제된 중고차 매매업에 대해, 대기업이 진출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영세자영업자들의 입장을 최대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폴리뉴스>는 지난 23일 창간 20주년 특집으로 국회 상임위원장과의 만남뷰를 진행했다. 본지 김능구 발행인은 이학영 산자위원장을 국회 본청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실에서 만나 인터뷰했다. 3선 중진인 이학영 산자위원장은 평생을 시민사회 운동에 헌신해온 ‘시민사회 대부’라 불리는 의원이다. 이 위원장이 최근 관심을 두고 있는 현안은 중고차 매매 시장의 대기업 진입 문제다. 지난해 2월 중고차 매매업이 중소기업적합업종에서 해제됐다. 대기업도 중고차 매매에 뛰어들 수 있게 된 것이다. 정부는 중고차 매매업을 다시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할지를 놓고 고심 중이다. 이 위원장은 “시장에서 불리한 지위에 있는 쪽(영세소상공인)이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대책 마련 전에 섣부르게 규제를 풀어선 안 된다”는 입장이다. 이 의원은 산업계 규제에 대한 정치인의 자세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