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당 이기주 부대변인 ‘산문집’ 출간

실시간 뉴스

    ‘오늘은, 내 생애 가장 젊은 날’

    자유선진당 이기주 부대변인이 산문집 ‘오늘은, 내 생애 가장 젊은 날(청조사)’을 펴냈다.

    서울경제신문 기자출신인 이 부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의 연설문 작성자를 지낸 바 있다.

    현재는 자유선진당 부대변인으로 활동하면서 동시에 신문과 잡지에 칼럼을 기고하는 등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그는 이번 책에서 삶의 희노애락, 꿈과 희망의 의미를 감각적인 문체로 담아냈다.

    이 부대변인은 “평범한 사람들과의 대화 속에서 포착한 우리 인생의 요체(要諦)를 옹골지게 기록해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가 지은 책으로는 감성에세이 ‘서울지엔느’가 있다.


    ‘오늘은, 내 생애 가장 젊은 날(청조사)’ 목차

    ․ 프롤로그 : 행복은 먼저 손 내밀지 않으므로
    ․ 오늘은, 내 생애 가장 젊은 날
    ․ 당신이 곁에 있어 다행입니다
    ․ 내일을 호주머니에 담는 사내
    ․ 잃어버린 게 아니라 잊은 것뿐
    ․ 대리운전 기사와 성사(聖事)의 소리
    ․ 우리 인생의 첫 행운
    ․ 세상은 잠시 그 둘을 중심으로
    ․ 마트에서 그녀가 굽고 있던 것
    ․ 봄눈 녹듯이 스러질 테니
    ․ 꿈은 사라지지 않고 유예된다
    ․ 지하철에서 10번이나 당신을 봤습니다
    ․ 40年 전의 소녀들
    ․ 믹스 커피 한 잔을 위한 베스트셀러
    ․ 지하철 3호선의 카이저 소제
    ․ 패스트푸드점 알바생이 눈물을 흘리는 이유
    ․ 황조롱이 가족의 은빛 둥지
    ․ 편의점 청년의 'Tears In Heaven'
    ․ 천 원짜리 한 장의 무게는 생각보다 무겁다
    ․ 풀빵 냄새는 거리를 가득 메울 만큼 짙다
    ․ 스타벅스 컵을 든 여직원의 일갈(一喝)
    ․ 곰인형 열쇠고리와 장미꽃 스무 송이
    ․ 당신은 지금 어디쯤 가고 있나요?
    ․ 김 상사의 귀천(歸天) 그리고 죽음과 생명의 경계
    ․ 에필로그 : 인간성 실종의 시대, 서로에게 위로를 건네자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