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6.7℃
  • 구름조금강릉 34.3℃
  • 흐림서울 29.1℃
  • 흐림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33.9℃
  • 구름조금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1.0℃
  • 구름조금부산 29.6℃
  • 구름많음고창 31.4℃
  • 구름조금제주 35.3℃
  • 흐림강화 28.2℃
  • 흐림보은 29.6℃
  • 흐림금산 31.9℃
  • 흐림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33.0℃
  • 구름조금거제 29.0℃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도박 권하는 사회 “당신의 가족은 안녕하십니까?”

도박 권하는 사회 “당신의 가족은 안녕하십니까?” 먼저 이해해주고 우선 안아줍니다. “그동안 도박한다고 수고가 많았습니다.” 본인의 의지로는 끊을 수 없음을 인정해야 치료가 시작됩니다. “나는 도박 앞에 무력했음을 시인합니다.” 도박중독은 90일병 의지만으로 참는 평균 일수 = 90일 그래도 마음만 먹으면 벗어날 수 있다고요? 열 번 중에 아홉 번을 참는 것은 중독의 치료에 있어서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도박중독은 뇌의 병입니다. 뇌의 조절능력이 상실된 것입니다. 도박중독, 정말 답이 있을까요? 국내 최고의 도박중독치료 전문의 3인 신영철·최삼욱·하주원의 답입니다. “치료를 넘어 치유와 회복이 가능합니다!” 20년 전부터 도박중독클리닉을 운영하며 연구와 치료에 매진해 왔습니다. 합법, 불법 합쳐 국내 도박시장 규모는 자그마치 100조 원! 이 중에 불법도박이 무려 80조 원! 주식과 비트코인의 덫에 빠진 어른, 게임에서 도박으로 뻗어나가는 청소년, 갈수록 심각해지는 여성의 도박중독 하지만 치료받으러 오지 않는 중독자들! 도박은 어떻게 인간의 본성을 파괴할까요? 중독자의 가족이 겪는 고통, 직면해야 할 문제는 무엇일까요? 도박과 중독을 알아야 극복할 수 있습

[카드 뉴스]코로나19가 쑥쑥 키운 HMR, CMR, 밀키트 시장

[폴리뉴스 송서영 기자]조리시간을 줄여주는 가정간편식(HMR), 간편대용식(CMR), 밀키트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상승하는 추세입니다. HMR은 완전조리 식품이나 반조리 식품을 간단히 데워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입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생선구이’의 3월 매출이 2월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비비고 생선구이는 전자레인지 1분 조리로 완성돼 가격 대비 시간을 의미하는 ‘가시비’ 높은 제품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만두피가 얇은 ‘풀무원 얄피만두’는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2000만 봉을 넘어섰습니다. 얄피만두는 풀무원의 냉동 HMR 사업의 성장동력이기도 합니다. 풀무원은 얄피만두 등 HMR 제품 출시로 지난해 국내 냉동 HMR 시장 2위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HMR보다 더 간편한 CMR의 인기도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CMR은 간편대용식으로 주로 단백질 바, 영양 분말식을 말합니다. 오리온은 ‘닥터유 단백질바’가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1300만 개를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집에서도 단백질로 건강을 챙기고 싶은 소비자의 확산으로 지난 2월에는 지난해 4월 출시 이후 월 최고 매출액을 기록했습니다. 밀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 대부흥성회’ 개최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남산예술센터는 2020년 시즌 프로그램의 세 번째 작품으로 쿵짝 프로젝트와 공동 제작한 ‘남산예술센터 대부흥성회’(작 공동창작, 연출 임성현)를 오는 9월 2일부터 9월 13일까지 공연한다. ‘남산예술센터 대부흥성회’는 지난 2018년 삼일로창고극장에서 공연된 바 있는 ‘삼일로창고극장 봉헌예배’의 주제와 형식을 확장시켜 올해 남산예술센터의 시즌 프로그램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작품이다. ‘남산예술센터 대부흥성회’는 교회의 예배를 무대화해 형식만 남은 대다수 교회의 예배 안에 잠재돼 있는 ‘제의성’과 ‘연극성’을 복원하는 시도를 한다. 예수의 생애를 동시대적 시각에서 재해석하고 기독교가 그동안 배제했던 ‘퀴어(Queer, 성소수자를 지칭하는 포괄적인 용어)’를 예배의 전담자인 제사장으로 세워 한국 기독교의 보수화와 소수자 혐오를 짚어본다. 작품의 다른 한 축으로, 한국 기독교 역사와 유사한 공공극장 남산예술센터의 성장 과정도 함께 조명한다. 과거의 잘못을 뉘우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기도하는 ‘대부흥’ 예배 형식을 차용한 ‘남산예술센터 대부흥성회’는 권력에 힘입어 공익보다는 사익을 우선시했던 과거와 기형적으로 성장한 현재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