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 ‘디지털 직판 시스템’ 네이버클라우드의 금융 전용 퍼블릭 클라우드로 안정적 운영 중

2021.05.17 10:23:17

기존 펀드 판로 대비 비용 및 리소스↓ 상품 경쟁력↑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전용 클라우드’로 안정성∙보안성 강화

 

[폴리뉴스 홍석희 기자] 네이버클라우드는 한화자산운용이 자사의 금융 전용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디지털 직판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안정적으로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디지털 직판 시스템은 한화자산운용이 공급자 중심에서 수요자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최근 금융 서비스 트랜드와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서비스가 대두되며 펀드를 온라인에서 직접 판매할 수 있는 새로운 환경에 부응하기 위해 새롭게 선보인 서비스이다. 한화자산운용은 ‘파인(PINE, Personal INvestment Enabler)’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펀드투자(매입/환매)를 통한 종합자산관리와 금융학습이 가능한 콘텐츠 등을 제공한다.

디지털 펀드 판매를 통해 한화자산운용은 오프라인 펀드 판매 시 발생하는 초기 투자 비용과 리소스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된다. 기존 펀드 판매는 지점을 오픈하거나 모바일 앱을 개발하거나, 판매 전문 인력을 구해야 하는 등 막대한 초기 투자 비용이 발생했다. 또한 웹과 모바일 위주로 판매한다 해도 개발 비용은 물론 최소 지점 하나 수준의 인력이 필요하다 보니 효율성이 저하되는 단점이 있었다.

한화자산운용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금융 전용 클라우드를 통해 디지털 직판 시스템을 구축해 개인정보와 금융정보가 포함된 중요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 상에서 안정적으로 서비스하며 혁신성과 확장성을 동시에 이룰 수 있게 됐다.

금융 전용 데이터센터는 금융 IT 전문 기업인 코스콤의 여의도 IDC에 구축돼 있다. 보안 및 규정 준수 요구 사항이 철저히 준수되는 환경 하에 운영되고 있으며, 재해 또는 사고 발생시에 대비하여 대전 IDC에 업무 연속성을 보장할 수 있는 백업용 시스템이 구성되어 있다.

금융 전용 클라우드는 일반 기업들이 사용하고 있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완전히 분리되어 최고의 안정성과 보안성을 보장한다. 또한 코스콤의 증권·선물사용 통합 IT아웃소싱 시스템인 파워베이스(PowerBase)와 내부 구간 회선 연동을 통해 안정적인 연결과 대외 전용회선 사용에 대한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금융 전자금융감독규정을 완벽히 준수하고 있으며, 클라우드 서비스 보안인증(CSAP, IaaS와 SaaS 인증 모두 보유)과 세계적 정보보호인증인 CSA STAR 골드 등급을 보유하고 있다. 보안 및 기타 운영 이슈 발생 시에는 금융 전문 기술진으로 구성된 고객지원센터를 365일 24시간 운영해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다.

한화자산운용 최영진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안전한 디지털 직판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국내에서 금융 전용 클라우드 존을 운영하며 글로벌 수준의 보안성을 갖춘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선택했다”며 “앞으로도 한화자산운용이 퍼블릭 클라우드를 활용한 금융 서비스 혁신을 선도할 수 있도록 발 빠르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클라우드 김태창 사업총괄 상무는 “금융정보와 개인정보와 같은 중요정보시스템을 안정적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상에서 운영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도 금융 분야가 클라우드와 IT 기술을 기반으로 혁신과 성장을 지속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석희 hong90100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