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스탯] 대장동 책임 ‘이재명50.6%-국힘31%’, 고발사주 ‘윤석열 개입44.9%-공작35%’

2021.10.06 09:52:36

진영 간 의견 갈려, 중도성향 ‘이재명 책임’ 51% 높고 ‘尹 고발사주 했을 것’ 49.7%로 높아

여론조사전문기관 <케이스탯리서치>가 실시한 조사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국민 절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에게 책임이 있는 것으로 봤고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선 ‘정치공작’이라는 의견보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개입됐을 것이란 응답이 더 많았다고 <경향신문>이 6일 전했다.

경향신문 의뢰로 지난 3~4일 실시한 조사결과 보도에 따르면 성남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50.6%로 집계됐고 ‘국민의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31.0%였다. ‘모름·무응답’은 18.4%였다. 

이번 조사 기간은 이재명 후보 측근으로 알려진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 개발본부장이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된 시점과 맞물린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을 ‘이재명 비리 프레임’으로 몰아가고 있고 이 후보와 민주당은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 원 수령 등을 매개로 ‘국민의힘-법조 게이트’라고 주장하고 있다.

세대별로 40대와 5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이 후보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률이 절반을 넘었다. 이 후보에게 책임이 있다는 응답은 20대 54.6%, 60대 60.4%, 70대 이상 58.8% 등이었다. 반면 40대에선 국민의힘 책임이 44.4%로, 이 후보 책임(40.1%)보다 많았다. 50대에서도 국민의힘 책임(47.7%)이 이 후보 책임(41.6%)보다 우세했다.

중도층·무당층에서도 이 후보 책임이 더 크다는 여론이 강했다. 중도 성향에서 이 지사 책임은 51.0%, 국민의힘 책임은 30.0%였다. 무당층에서 이 후보 책임은 47.1%, 국민의힘 책임은 20.6%였다.

공수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윤석열 후보가 고발을 사주했을 것’이라고 보는 비율은 44.9%였고, ‘윤 후보를 공격하려는 정치공작’이라고 본 비율은 35.0%였다. 윤 후보가 실제 고발을 사주했다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9.9%p 더 많았다,  ‘모름·무응답’은 20.1%였다.

세대별로 보면 60대는 54.5%가 정치공작으로 봤고 윤 후보 고발 사주가 있었을 것(27.2%)이라는 응답의 2배였다. 반면 30대에서는 윤 후보 고발 사주가 있었을 것(57.2%)이라는 응답이 정치공작(22.3%)이라고 의견의 2배였다. 40대 역시 고발 사주가 있었을 것(56.7%)이라는 비율이 정치공작(29.4%)보다 높았다.

중도층에선 49.7%가 윤 후보가 고발을 사주했을 것이라고, 29.4%가 정치공작이라고 답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37.3%가 윤 후보가 고발 사주의 주체로 봤고, 26.3%는 정치공작이라고 응답했다.

이들 두 사건을 두고 여야는 치열한 정치적 공방을 벌이며 야당은 이재명 후보, 야당은 윤석열 후보 각각 공격하면서 진영별 대립으로 치닫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3~4일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2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임의전화걸기(3개 이동통신사 휴대전화 가상번호 1012명)를 통한 전화면접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21.0%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정찬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